‘세계3쿠션 뉴스타 탄생’ 바오프엉빈 ‘대선배’ 트란 꺾고 세계선수권 우승

 

앙카라 75회 세계3쿠션선수권 결승

트란에 50:34 승…세계챔피언 등극

베트남 선수 최초로 세계선수권 우승

조명우, 타스데미르 공동3위

 

세계3쿠션계에 새로운 스타가 탄생했다. 올해 28세의 바오프엉빈이다.

 

10일 튀르키예 앙카라에서 열린 제75회 세계3쿠션선수권대회에서 바오프엉빈은 ‘베트남 대선배’ 트란퀴옛치엔을 50:34(33이닝)로 물리치고 세계챔피언에 등극했다. 베트남 선수로는 최초 기록이다. 공동3위는 조명우(세계6위, 서울시청, 실크로드시엔티)와 타이푼 타스데미르(튀르키예)가 차지했다.

 

결승전에서 만난 두 선수는 서로 가장 아끼는 후배이자 가장 존경하는 선배 사이다. 그래서인지 두선수 애버리지는 그다지 높지 않았다. (바오프엉빈 1.515-트란 1.030) 특히 평소에 정교한 샷으로 유명한 트란이 잔실수가 많았다.

 

688533 기사의 1번째 이미지자신의 우상을 제압하고 시상대에 우뚝 선 바오프엉빈

 

초반 분위기는 바오프엉빈이 주도했다. 1이닝 5득점 등을 앞세워 10이닝까지 14:12로 앞서갔다. 트란은 13이닝에 하이런6점으로 21:20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그러나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바오프엉빈이 곧바로 15이닝에 하이런8점을 치며 29:22로 재역전했다. 그리고 이런 양상은 결승전 끝날 때까지 계속됐다.

 

22이닝째 바오프엉린이 40:30을 만든 이후 두 선수는 똑같이 부진에 빠졌다. 트란은 마지막 34이닝까지 0점과 1점을 오가는 ‘빈공’을 보였고, 바오프엉빈도 5이닝 연속(25~29)공타를 기록했다.

 

트란에게는 바오프엉빈이 공타할 때 추격하지 못한게 결정적 패인이었다. 반대로 바오프엉빈은 절묘한 디펜스로 방어하는 등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보여줬다.

 

결국 바오프엉빈이 47:34로 앞선 33이닝에 나머지 3점을 모두 채우며 세계3쿠션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바오프엉빈은 당구선수로는 드문 경력을 갖고 있다. 베트남 명문 경영대학교인 베트남외상대학교(FTU)를 마친 후 오스트레일리아에서 경제학 석사까지 따고 나서 당구선수가 된 것이다. 더욱이 트란이 우승한 2018년 호치민3쿠션월드컵을 보고 당구선수가 되기로 결심했다고 한다.

 

조명우는 준결승전에서 바오프엉빈에게 패해 공동3위에 머물렀다. 

 

이후 빠르게 성장하며 트란탄뚝, 타이홍치엠과 더불어 베트남의 차세대 기수로 평가받았다. 그 동안 세계대회에서의 최고성적은 3쿠션월드컵 16강이다. 지난 8월 서울 잠실 ‘비타500콜로세움’에서 열린 ‘월드3쿠션서바이벌2023’에서는 1차 패자부활전에서 탈락한 바 있다.

 

세계선수권 첫 4강에 진출 기대를 모았던 조명우는 준결승전에서 바오프엉빈에게 48:50(29이닝)으로 져 아쉬움을 남겼다.

 

한편 포인트가 가장 많은 세계선수권이 종료되면서 세계캐롬연맹(UMB) 랭킹에도 많은 변화가 예상된다. 세계선수권은 우승포인트가 120점(준우승 81점)으로 3쿠션월드컵(우승 80점, 준우승 54점)에 비해 훨씬 많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