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女3쿠션 강호’ 사카이 아야코, 김민아 꺾고 데뷔 4년만에 LPBA 첫 우승

‘일본 여자 3쿠션 강호’ 사카이 아야코(하나카드)가 프로 데뷔 4년만에 LPBA 13번째 챔피언에 올랐다.

4일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스와이 LPBA 챔피언십’ 결승전서 김민아(NH농협카드)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4:2(8:11, 11:10, 4:11, 11:0, 11:8, 11:6)로 승리를 거두고 상금 3000만원과 프로 첫 우승컵을 들었다.

준우승한 김민아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로써 사카이는 지난 2019년 5차전(메디힐 챔피언십)서 프로당구에 데뷔한 이후 약 4년만에 정상을 밟아 LPBA 13번째 ‘퀸’이 됐다. 투어 참가로는 22개 투어만의 우승이다. 아울러 히다 오리에(SK렌터카) 히가시우치 나츠미(웰컴저축은행)에 이은 일본 국적의 세 번째 LPBA 우승자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이번 시즌 개막전(경주 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서 정상에 선 이후 3개월만에 시즌 두 번째 우승이자 통산 3회 우승에 도전한 김민아는 우승 문턱서 아쉽게 고배를 마셨다. 대회 한 경기서 가장 높은 애버리지를 기록한 선수에게 주어지는 ‘웰뱅톱랭킹’(상금200만원)은 64강전서 박수향을 상대로 2.273을 기록한 스롱 피아비(캄보디아·블루원리조트)가 수상했다.

웰뱅톱랭킹상(2.273)을 수상한 스롱 피아비(우측은 장상진 PBA부총재)

8강전에서는 박다솜이 또 한번 강호 최연주에게 3:2로 승리하며 사상 첫 4강에 올랐으며, 사카이도 김보미에게 0:2로 뒤지다가 3:2의 대역전승을 거두며 4강에 진출했다. 김민아는 용현지를 3:1로 뿌리쳤고, 김가영도 정은영에게 3:1의 완승을 거뒀다.

김민아(1.207)가 준결승전에서 또 다시 김가영(1.107)을 세트스코어 3:1로 꺾고 결승에 진출해서 박다솜 돌풍을 세트스코어 3:1로 잠재운 사카이와 진검승부를 펼쳤다.

김가영은 김민아에게 패해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여제 김가영을 꺾은 기세를 업고 김민아의 우승을 점치는 분위기는 세트스코어 2:2까지 이어졌으나 5세트를 사카이가 가져가면서 사그라들었다. 그리고 승부는 6세트에서 끝이 났다. 사카이의 세트스코어 4:2 승리. 사카이의 프로데뷔 4년 만의 우승으로 대회를 막을 내렸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