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펙트가이’ 팔라존, 2개대회 연속 퍼펙트큐… 개인통산 세 번째 퍼펙트큐, ‘PBA 최다!’

  • 하나카드 챔피언십 128강 구자복전 1세트서
  • 2개 대회 연속…18일 만에 두 번쨰 퍼펙트큐
  • 특별상 ‘TS샴푸 퍼펙트큐’ 상금 1000만원 수상
  • 통산 3회로 김재근과 공동 1위…상금 4000만원

 

‘퍼펙트가이’ 하비에르 팔라존(스페인∙휴온스)가 3차투어 첫 번째 퍼펙트큐를 터트렸다. 지난 2차투어에 이어 또 한번 대회 최초 퍼펙트큐다.

 

23일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카드 PBA-LPBA 챔피언십’ PBA 128강 2일차서 팔라존은 구자복을 상대로 1세트 2이닝째 한 큐에 15점을 몰아쳐 퍼펙트큐를 달성했다. 이로써 팔라존은 매 대회 가장 먼저 퍼펙트큐를 달성하는 선수에게 주어지는 특별상인 ‘TS샴푸 퍼펙트큐’(상금 1000만원)를 수상하게 됐다.

 

‘TS샴푸 퍼펙트큐’ 상은 매 대회 가장 처음으로 세트제 경기에서 상대 점수와 이닝에 관계없이 한 큐에 세트 모든 득점인 15점(LPBA는 11점, 마지막 세트도 포함)을 뽑아낸 첫 선수에게 상금 1000만원을 수여하는 특별상이다.

 

이달 초 열린 2차투어(실크로드&안산 챔피언십) 128강서 대회 첫 퍼펙트큐를 성공해 1000만원을 수상한 바 있는 팔라존은 이번 대회서 또 한번 대회 최초 퍼펙트큐를 달성하며 18일 사이에 퍼펙트큐로만 상금 2000만원을 손에 넣었다.

 

퍼펙트큐로만 4,000만원을 벌어들인 팔라존

 

‘퍼펙트가이’라는 별명에 걸맞은 활약이다. 지난 시즌 왕중왕전 ‘SK렌터카 월드챔피언십’에서 본인의 첫 번째 퍼펙트큐를 달성하며 상금 2000만원(월드챔피언십은 대회 한정 2000만원)을 받았던 팔라존은 이번 퍼펙트큐로 통산 3회를 기록, 김재근(크라운해태)와 부문 공동 1위에 올라서게 됐다.

 

팔라존은 구자복과의 경기서 첫 이닝 초구를 놓치는 등 공타로 돌아섰으나 2이닝 공격서 3개의 뱅크샷을 포함해 15점을 한 큐에 쓸어 담아 단 11분만에 15점을 채웠다.

 

슈퍼마켓 장난감 코너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당구 선수를 병행하다 지난 2019년 프로당구 출범과 동시에 한국행에 오른 팔라존은 2020-21시즌 4차전(크라운해태 챔피언십)서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정상에 오르는 ‘퍼펙트 우승’을 기록한 바 있다. 두 시즌이 더 흐른 현재까지도 기록은 깨지지 않고 있다.

 

퍼펙트큐를 달성한 팔라존은 “시차적응으로 컨디션이 난조였지만, PBA 전용구장의 환경이 너무 좋아서 금방 경기에 몰입할 수 있었다. 운이 따랐지만 2연속 퍼펙트큐를 달성할 수 있어서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