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독한 신고식’ 산체스∙최성원∙초클루 전원 탈락…‘우승후보’ 쿠드롱도 고배

 

  • 경주 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 PBA 128강 1일차
  • 나란히 황득희-박한기-박동준에 패배
  • 쿠드롱은 3부→큐스쿨로 1부 오른 윤석현에 0:3 완패
  • 사파타 강동궁 마민캄 신정주 김병호 등은 64강 선착
  • 14일 128강 2일차…세이기너 조재호 이충복 등 출전

 

프로당구 데뷔전에 나선 ‘세계톱랭커’ 다니엘 산체스(에스와이) 최성원(휴온스) 무랏 나시 초클루(튀르키예∙하나카드)가 모두 대회 첫 판서 고배를 마셨다.

 

13일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경주 블루원리조트 PBA-LPBA 챔피언십’ PBA 128강 1일차 경기서 산체스는 황득희(에스와이)에 세트스코어 1:3(3:15, 15:5, 8:15, 7:15)으로 패배했다. 최성원도 박한기에 1:3(15:11, 13:15, 12:15, 3:15), 초클루는 박동준과 승부치기 접전 끝에 1:2로 패배, 아쉬움을 삼켰다.

또 ‘우승후보’ 프레드릭 쿠드롱(벨기에∙웰컴저축은행)이 윤석현에 0:3 완패하며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튀르키에 강호’ 비롤 위마즈(웰컴저축은행) 찬 차팍(블루원리조트) 등 기존 PBA 강호들도 개막전 첫 판서 탈락, 일찌감치 짐을 쌌다.

반면, 다비드 사파타(스페인∙블루원리조트)를 비롯해 강동궁(SK렌터카) 마민캄(베트남∙NH농협카드) 김병호 신정주(이상 하나카드) 엄상필(블루원리조트) 등은 128강을 통과, 64강에 선착했다.

 

 

세계캐롬연맹(UMB) 월드컵 16회 우승에 빛나는 ‘스페인 3쿠션 전설’ 산체스의 프로 신고식은 혹독했다. 출발부터 어려웠다. 황득희와의 경기 첫 세트 11이닝 동안 단 3점에 그치며 3:15로 내줬다. 2세트 5이닝과 8이닝서 각각 하이런 7점을 뽑아내며 15:5로 세트스코어 1:1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으나 3세트를 8:15(8이닝) 4세트를 7:15(8이닝) 연이어 내주며 세트스코어 1:3으로 패배했다.

 

최성원도 어려운 경기 끝에 박한기에 패배했다. 최성원은 첫 세트 2이닝째 하이런 8점을 터트리며 빠르게 격차를 벌렸고, 7이닝만에 15:11로 따내며 순조롭게 출발했다. 그러나 2세트를 13:15로 패배한 이후 3세트와 4세트도 12:15(13이닝), 3:15(9이닝)로 내주며 고개를 숙였다.

 

또 ‘튀르키예 강호’ 무랏 나시 초클루도 프로 데뷔전서 쓴 맛을 봤다. 초클루는 박동준과 경기서 1세트를 12:7로 따내며 좋은 출발을 보였으나 2,3세트를 패한 뒤 4세트를 따내며 승부치기에 돌입, 승부치기 스코어 1:2로 패배, 탈락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