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경기가 끝나고 난 뒤~ “우리 사진찍자!” [남원 선수권 시상식 뒤풀이]

 

 

21일 오후 6시 경, ‘2024 남원 전국당구선수권대회’ 남녀 포켓볼, 여자3쿠션 경기가 모두 종료되면서 시상식이 이어졌다.

경기 중 한껏 전투열을 불태운 선수들은 날카롭게 새웠던 날을 거둬들이고 시상식에 들어섰다.

또한, 소속 연맹 관계자 등과 기념촬영하며 대회의 마무리를 즐겼다.

그 현장의 분위기를 큐스포츠뉴스가 사진으로 전달한다.

얼싸안으며 서로의 대회 우승을 진심으로 축하해주고 있는 서서아와 박정현.

 

13개월여만에 전국대회 정상탈환에 성공한 박정현(여자3쿠션)은 시상식 직후 ‘친한 언니’ 서서아와 마주했다. 서서아(여자포켓볼) 또한 8개월만에 전국대회 정상을 밟은 터였다. 이번대회 1위를 함께 밟은 두 사람은 시상식 후 얼싸안으며 서로의 영광을 축하해줬다.

 

“또 공동3위에요”라고 아쉬움을 토로한 박세정은 차기 대회에서는 꼭 더 높은 곳으로 올라서겠다는 각오다.

 

“또 3등이에요. 아쉬워요” 박세정(여자3쿠션)이 상장과 메달을 어루만지며 밝힌 소감이다. 직전 ‘안동하회탈배’ 공동3위에 오른 박세정은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전국대회 첫 정상을 밟고 싶다”는 각오를 전한 바 있다. 이런 아쉬움을 뒤로 한 채 박세정은 손으로 ‘브이'(v)자를 그리며 입상을 기념했다.

 

“자~ 혜주야 사진 찍자” 장문석이 진혜주와 함께 기념촬영 하고 있다.

 

“기념촬영은 등수와 관계없어. 어서 찍자!” ‘문석 삼촌’이 ‘혜주 동생’의 소매를 이끌면서 기자의 카메라 앞에 서서 한 말이다.  장문석은 남자 포켓볼 공동3위, 진혜주는 여자 포켓볼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감했다.

 

고태영의 남자 포켓10볼 우승을 축하해주러 달려온 경북체육회 팀원들.

경북체육회 팀원들은 한데 모여 고태영의 남자 포켓10볼 우승을 축하해줬다. 개인적인 사정으로 조금은 침체돼 있던 고태영의 기분을 지속적으로 끌어올려주던 동료들이다.

 

 

팀원들의 합동 축하 덕분일까. 고태영이 위 사진처럼 활짝 웃었다.

 

 

그리고 이런 고태영의 모습을 팀원인 김보건(여자포켓볼 공동3위)이 자신의 휴대전화에 담았다.

 

시상식 후 담소를 나누는 선수들. 왼쪽부터 김보건(여자포켓볼) 염희주(여자3쿠션) 이유나(여자3쿠션).

 

[남원=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