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3명-튀르키예 1명… ’12연승’ 최성원-‘절치부심’ 최원준, ‘언더독’ 노병찬-‘2번째 준결승’ 위마즈 4강격돌 [PBA 6차]

  • [6차 NH농협카드 PBA챔피언십] 8강 종료
  • 최성원-최원준, 노병찬-위마즈 4강 매치업

 

 

시즌 6차 ‘NH농협카드 PBA챔피언십’ 4강 대진이 확정됐다. 최성원-최원준, 노병찬-비롤 위마즈가 대회 준결승에서 결승진출을 노린다. (사진=PBA)

’12연승’ 질주중인 최성원과 ‘절치부심’해온 최원준, 대회 ‘돌풍의 중심’ 노병찬과 ‘2번째 준결승’을 맞는 비롤 위마즈가 4강서 격돌한다.

14일 밤 23/24시즌 6차 ‘NH농협카드 PBA챔피언십’ 8강전이 모두 종료되면서 준결승 대진이 확정됐다.

최성원(휴온스)-최원준, 노병찬-위마즈(웰뱅피닉스, 튀르키예) 대결이 성사된 가운데, 4강에 3명이나 오른 한국선수가 직전투어(5차)에 이어 연속으로 정상에 오를지 여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또 물이 오른 ‘직전 투어 챔프’ 최성원의 투어 2연패 여부도 이번 투어 최종장의 관전포인트다.

아울러, 8강 2명진출 등으로 이번 투어에서 강세가 두드러졌던 베트남 선수들은 모두 4강진출에 실패했다.

최성원이 시즌 6차 ‘NH농협카드 PBA챔피언십’ 4강에 진출, 직전 투어 128강부터 무려 12연승을 질주하고 있다. (사진=PBA)

‘직전 투어 챔프’ 최성원은 14일 펼쳐진 대회 8강 마지막 경기에서 ‘베트남 강호’ Q.응우옌(하나카드)에 세트스코어 3:1(8:15, 15:5, 15:8, 15:3)으로 역전승 하며, 4강행을 확정지었다.

직전 투어 128강~이번투어 4강까지 총 ’12연승’ 질주중인 대단한 기세의 최성원이다.

앞선 8강전서 노병찬은 무려 2.320의 애버리지를 찍으며 팀리그 팀(크라운해태) 리더 김재근을 3:1로 꺾고 ‘언더독 돌풍’을 이어갔다.

올시즌 들어 최고 64강에 만족해야 했던 노병찬은 이날 8강전 승리로 개인 첫 PBA 4강무대를 밟는데 성공했다. 기존 최고성적은  8강 2회. 여세를 몰아 개인통산 첫 결승진출까지 도전하는 노병찬이다.

최원준은 무려 4년 2개월만에 개인통산 2번째 PBA 투어 결승진출 및 우승까지 노린다.

이날 8강서 결코 쉽지 않은 상대인 김현우(NH농협카드)을 상대한 최원준은 3:0 완승하며 준결승 무대로 향했다. 최원준의 4강진출은 21/22시즌 6차투어 이후 16개투어 만이다.

‘튀르키예-베트남 강자 대결’로 주목받은 위마즈-응오딘나이(NH농협카드,베트남) 간의 8강전에선 튀르키예 대표 위마즈가 ‘애버 2.368’을 치며 3:0으로 무리 없이 승리했다.

한편, 시즌 6차 ‘NH농협카드 PBA챔피언십’ 준결승 1경기 노병찬-위마즈 전은 15일 오후 1시, 2경기 최성원-최원준 대결은 오후 4시에 각각 시작된다. ‘우승상금 1억’이 걸린 대망의 결승전은 밤 9시30분에 돌입한다.

[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6차 NH농협카드 PBA챔피언십] 4강 대진

△ 비롤 위마즈-노병찬(13:00)

△ 최원준-최성원(16:30)

△ 결승전(21:30)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