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3쿠션 간판’ 최성원, 0:2→3:2 대역전 16강… PBA 10연승 달성 ‘프로적응 이상 무’

  • ‘NH농협카드 PBA 챔피언십’ 32강 종료
  • 정경섭에 패패승승승…PBA 10연승 달성
  • 강동궁 김재근 박인수 강민구 16강 진출
  • 조재호 사이그너 마르티네스 마민껌 탈락
  • ‘베트남 강호 3인방’, 위마즈도 16강 합류
  • 12일 오후 2시부터 16강전

 

 

최성원(휴온스)이 12일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로당구 PBA 6차 투어 ‘NH농협카드 PBA 챔피언십’ 32강서 PBA 원년 시즌 준우승자 정경섭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0:2서 3:2로 대역전승을 거두었다. (사진=PBA)

‘한국 3쿠션 간판’ 최성원(휴온스)이 프로무대 적응을 완벽하게 마친 모습이다. 직전투어 7연승으로 4전5기만에 우승을 이루더니, 이번 투어 32강서는 ‘패패승승승’ 대역전극으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12일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로당구 PBA 6차 투어 ‘NH농협카드 PBA 챔피언십’ 32강서 최성원은 PBA 원년 시즌 준우승자 정경섭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0:2서 3:2로 대역전승을 거두었다.

직전 투어(휴온스 챔피언십) 우승으로 7연승에 성공했던 최성원은 이번 투어 128강~32강서 3연승을 추가해 10연승을 달성했다. 1~4차전서 매번 128강 탈락에 고개를 숙였던 최성원은 우승에 이어 벼랑 끝에 몰린 경기를 뒤집는 저력까지 보여주면서 PBA 무대에 완벽히 적응한 모습이다.

최성원은 경기서 초반 투 세트를 허무하게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첫 세트를 10:15(7이닝)로 내준 뒤 2세트서는 정경섭의 초구 하이런 10점으로 3이닝만에 3:15로 내주며 패배 직전에 몰렸다.

최성원은 3세트 중반까지도 흔들렸다. 4이닝 2:1 근소한 리드 상황서 하이런 6점을 내주며 2:7로 뒤집혔다. 이후 차분하게 추격에 나선 최성원은 9이닝까지 9:10을 만든 후 10이닝 공격서 하이런 6점을 뽑아내 15:10으로 한 세트를 만회, 극적으로 살아났다.

한 세트를 만회하면서 경기 흐름을 자신의 분위기로 만든 최성원은 4세트 4이닝째 하이런 10점을 쓸어담으며 단숨에 12:3, 5이닝째 남은 3득점을 채워 15:4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여세를 몰아 최성원은 승부의 5세트서 초구를 7득점으로 연결하며 크게 앞섰고, 2이닝째 남은 4득점으로 11점을 채워 세트스코어 3:2 대역전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정경섭이 1이닝 7득점으로 맞불을 놨지만 역부족이었다.

이밖에 강동궁(SK렌터카)이 임성균(하이원리조트)에 3:0 완승을 거두고 16강에 진출했다. PBA 출범 시즌깜짝 우승에 올랐던 최원준은 ‘미스터 매직’ 세미 사이그너(튀르키예∙휴온스)를 3:0으로 제압했고, 김재근(크라운해태)은 김남수를 3:0, 박인수(에스와이)는 정해창을 3:1로 물리쳤다. 김현우(NH농협카드)와 강민구(블루원리조트)도 각각 마민껌(NH농협카드), 조건휘(SK렌터카)에 승리를 거두고 16강에 올랐다.

‘튀르키예 전사’ 비롤 위마즈(웰컴저축은행)는 엄상필(블루원리조트)을, 김영섭은 안토니오 몬테스(NH농협카드)를 제압하고 16강에 합류했다.

반면, 조재호(NH농협카드)는 응우옌 프엉린(하이원리조트)에 1:3 덜미를 잡혔다. 응우옌 꾸옥 응우옌(하나카드)과 응오 딘 나이(SK렌터카)도 각각 다비드 마르티네스(크라운해태)와 선지훈에 3:0, 3:1로 꺾었다.

PBA 16강전은 13일 오후 2시 최원준-김영섭, 강민구-노병찬 경기를 시작으로 오후 4시 비롤 위마즈-박광열, 응우옌꾸옥응우옌-박인수, 저녁7시 김재근-응우옌프엉린, 응오딘나이-권혁민, 밤9시30분 강동궁-김현우, 최성원-황득희(에스와이) 대결로 이어진다.

[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