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회견] ‘팀리그 4R우승’ 크라운해태 “팀명처럼 왕관 들어보고 싶었다”

 

 

크라운해태가 13일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23/24시즌 ‘웰컴저축은행 PBA 팀리그’ 4라운드 최종일 경기서 NH농협카드를 세트스코어 4:2로 꺾고 라운드 우승을 차지했다.

최종전에서 막판 4~6세트를 내리 따내며 라운드 정상에 선 크라운해태는 시즌 3번째 포스트시즌 직행티켓도 따냈다.

우승이 확정되자 서로 얼싸안으며 기뻐한 크라운해태 팀. 기자회견서도 그 감동의 여운을 진하게 느낄 수 있었다.

Q. 우승 소감은.
김재근(팀 리더) = 너무 기쁘다. 팀원들이 그동안 시즌에서 노력해 온 모습, 한 단계씩 올라 성장하는 모습을 통해 오늘의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아 더욱 기쁘다. 저희를 물심양면 지원해주신 크라운해태 윤영달 회장님께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김태관 = 오늘 우승해서 너무 기쁘다. 항상 제가 맡은 자리에서 열심히 하고 있고, 팀원들 형,누나들 믿고 잘 따라가고 있다.

오태준 = 지난 1~3라운드 모두 아쉬웠는데, 4라운드에서 극적으로 우승 해서 너무 기쁘다. 모두 잘 해준 팀원들 덕분이다.

 

백민주

 

백민주 = 우승한 것도 기쁜데 MVP까지 받아 기쁨이 두배다. 매번 NH농협카드와 할 때마다 제가 부진해서 졌다. 2세트때 제가 한 점도 못 내 ‘또 지는 건가’ 싶었는데 다행히 6세트 단식에서 부진을 만회하고 이겨서 좋다. 우리 팀이 최고다.

임정숙 = 우승해서 너무 기쁘다. 한 명 한 명 다 최고였다. 응원도 열심히했고, 6세트 끝낸 백민주 선수에게 정말 고생했다 잘했다고 말해주고 싶다.

다비드 마르티네스 = 팀으로 첫 번째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려 기쁘다. 지금 이 순간을 즐기고 있다. 1~3라운드에선 안타깝게 우승을 못했는데, 이번 라운드에서 우승해서 너무 기쁘다. 5라운드에서도 우승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Q. 우승의 원동력은.
김재근(팀 리더) = 무엇보다 팀원들이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열심히 해왔다는 것. 그게 결실을 맺은 것 같다. 방금 팀원들이 얘기했지만 지난 1~3 매 라운드 아쉽게 우승을 못했는데, 이번 라운드에서는 팀원들이 자력으로 우승을 확정할 수 있었던 점이 너무 기쁘다.

Q. 오늘 경기 앞두고 어떤 이야기를 했는지.
김재근 = 지금 정규 라운드 전체 순위가 2위에 올라 있다. 포스트시즌에 진출한다고 보고, 조금 더 편안한 마음으로 경기를 치를 수 있게끔 서로 편하게 경기하자고 이야기했다.

Q. 성적이 좋아서 정규리그 전체 2위를 하고 있지만, 포스트시즌에 우승을 하고 가느냐 끝나고 정규리그 성적으로 가느냐는 차이가 있을 것 같은데.
김재근 = 맞다. 만약 정규리그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면, 떨떠름한 느낌이 들었을 것 같다. 크라운해태인만큼 왕관을 한번 들어보고 싶었다. 우리 팀원들이 말보다는 마음 속으로 각오를 단단히 하고 이번 경기에 임했던 것 같다.

 

오태준

 

Q. 1세트 마지막 샷이 신기하게 들어갔는데.
오태준 = 의도된 바는 아니다. 떨떠름하면서도 기분 좋았다. 그게 2점짜리 마지막 포인트였는데. 이거 들어가는 순간 ‘오늘 느낌이 좋겠구나, 운이 좀 따르겠구나’ 싶었다. 그 앞에도 운이 따라주는 득점이 있었다. 오늘 전체적으로 우리 팀에 운이 따랐다.

Q. 6세트서 본인이 패배하면 우승이 무산되는 상황이었는데, 부담은 없었나.
백민주 = 크게 부담됐다. 이전 NH농협카드와의 경기를 제가 다 망쳐서… 꼭 이기고 싶었는데, 6세트에 상대도, 스코어도 안보이고 정말 힘들었다.

Q. 이번 라운드에서 큰 역할을 한 선수는
김재근 = 백민주 선수는 MVP가 됐다. 그 다음은 오태준 선수다. 오태준 선수가 우리 팀으로 오면서 백민주 선수와 임정숙 선수가 발전하는 모습이 보이고 있다.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상승의 원동력이다.

Q. 승점3이 필요한 경기였는데, 언제 우승 확신이 들었나.
김재근 = 언제 이길수 있겠다는 확신은 마지막 백민주 선수가 이기고 나서야 들었다. 4세트에서 오태준-임정숙 선수가 승리하고 2:2로 동점을 만든 상황에서 저희에게 기회가 주어졌기 때문에 ‘너만 잘하면 된다 재근아’ 하고 속으로 생각했다. 부담이 됐지만, 공에만 집중하자는 생각을 하면서 들어갔다. 돌이켜보면 4세트가 우리의 우승을 결정짓는 승리였다.

 

김태관

 

Q. (김태관) 팀리그 1년차다. 직접 경험해보니 어떤가.
김태관 = 세트마다 선수들이 바뀌니까 재미있다. 직접 뛰어보니까 긴장도 되고 부담도 된다. 매 순간 힘들다. (내 성적으로 결과가 바뀐다는 것 때문에 부담되진 않는지.) 1라운드때는 긴장이 됐었다. 하지만 2라운드때는 어느정도 적응을 해서 괜찮았는데, 3,4라운드 포스트시즌이 가까워지면서 또 부담이 되는 것 같다.

Q. 4라운드에서 가장 어려웠던 팀은.
김재근 = 아무래도 NH농협카드다. 상승 기류가 무시무시했다. 전날(8일차 SK렌터카에 0:4 패) 패배했지만 너무 강팀이었기에 경기 전부터 주눅이 든 부분도 있다. 하지만 뚜껑은 열어봐야 안다고 생각하고 경기에 임했다.

 

임정숙

 

Q. 지난 시즌 트레이드가 됐는데, 부담은 없었나.
임정숙 = 이미 이전부터 많이 괜찮아졌었다. 팀원들이 편하게 해주고 괜찮다, 편하게 하면 된다고 해준다. 제가 못 칠 때가 많다. (백)민주한테 미안할 때 많았는데 민주가 항상 괜찮다고 해주고 ‘언니가 잘 할 때 있으면 내가 잘 할 때 있는거야’ 해준다. 팀원에게 너무 고맙다. 오태준 선수도 4세트에서 저와 같이 하기 힘들텐데, 잘 끌고 가주는 것 같아서 고맙다고 해주고 싶다.

Q. 크라운해태는 팀리그에서 외국인 선수가 한 명 있는 유일한 선수다. 의사 소통 어려운 점은 없나. 또 크라운해태만의 장점은.
다비드 마르티네스 = 커뮤니케이션에 대해서는 전혀 문제가 없다. 저 스스로도 한국어를 배우려 노력하고 있고, 한국어는 잘 못하지만 단어를 많이 알기 때문에 문장에서 대략적으로 어떤 뜻인지 알아듣는다. 선수들도 영어를 잘 알아들어서 문제가 없다. 전체적으로 팀원들이 저를 많이 생각해주고 있다. 특히 먹고 싶은 음식이 있다면 팀원들이 저를 배려해줘서 제가 가고 싶은 레스토랑에 가기도 한다. 우리 팀 모두가 가깝고 친하게 지낸다는 것이 우리 팀만의 장점이자 강점이다. 그런 것들이 연습을 통해, 경기를 통해 성적으로 이어지는 것 같다.

 

다비드 마르티네스

 

[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사진=PBA)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