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가영 스롱 김민아…, 올시즌 ‘LPBA 퀸들’ 나란히 7차투어 첫판 통과 [LPBA]

  • [하이원리조트 LPBA챔피언십] 64강 종료
  • 김가영 스롱 나란히 박초원-최보람 제압
  • 김민아, 최혜미 등 시즌 챔프들 전원 통과
  • 서한솔, 애버 1.471 ‘전체 1위’로 32강行
  • 24일 11:30 개막식…PBA128강-LPBA 32강

 

 

‘당구 여제’ 김가영(하나카드)과 ‘캄보디아 특급’ 스롱 피아비(블루원리조트) 등 이번 시즌 LPBA 우승자들이 나란히 LPBA 7차투어 첫 판을 통과했다.

23일 강원도 정선군 하이원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하이원리조트 PBA-LPBA 챔피언십’ LPBA 64강전 결과 김가영과 스롱은 나란히 박초원과 최보람을 각각 25:13(22이닝) 24:10(23이닝)으로 물리치고 32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밖에 김민아(NH농협카드) 백민주(크라운해태) 사카이 아야코(일본∙하나카드) 최혜미(웰컴저축은행) 등 이번 시즌 1~6차투어 정상에 오른 ‘여왕’들이 나란히 첫 판을 통과했다.

지난 5차투어(휴온스 챔피언십)서 시즌 첫 우승컵을 들었던 김가영은 박초원을 상대로 8이닝까지 4:4 팽팽히 맞서다 9,10이닝째 각각 4,5득점을 추가하며 13:4로 격차를 벌렸다. 이어 13이닝째에는 하이런 6점을 쓸어담으며 20:8로 격차를 유지했고, 17이닝째 4득점으로 24:11, 22이닝째 남은 1득점을 채워 25:13으로 가볍게 첫 경기를 승리했다.

2차투어 정상에 오른 후 최근 두개 투어 연속 첫 판 탈락으로 부진했던 스롱 피아비는 오랜만에 다시 32강 무대를 밟았다. 스롱은 상대 최보람이 9이닝까지 공타로 돌아선 사이 10득점으로 일찌감치 승기를잡았고, 12이닝째 하이런 5점으로 15:3, 17이닝과 19이닝서 각각 3득점을 추가하는 등 23이닝만에 24:10으로 무난하게 승리했다.

 

23일 강원도 정선군 하이원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하이원리조트 PBA-LPBA 챔피언십’ LPBA 64강서 직전 6차투어 우승자 최혜미가 박지우너을 꺾고 32강에 올랐다. (사진=PBA)

 

이밖에 시즌 개막전(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 우승자 김민아는 김경자를 21:12(28이닝)로 제압했고, 백민주(하나카드 챔피언십 우승)는 최보비를, 4차투어(에스와이 챔피언십) 우승자 사카이 아야코는 박수아, 직전 투어 우승자 최혜미는 박지원을 꺾고 32강 무대를 밟았다.

또 이미래(하이원리조트)가 이올리비아(미국)를 22:15(27이닝)로 꺾었고, 한지은(에스와이)은 하이런 10점을 앞세워 정은영을 물리쳤다. 서한솔(블루원리조트)은 이우경(에스와이)을 상대로 17이닝만에 25점을 채워 애버리지 1.471을 기록, 64강 전체 1위에 올랐다.

대회 3일차인 24일에는 오전 11시30분 대회 개막식을 시작으로 낮12시부터 남자부 128강에 돌입한다. 이어 오후 5시부터 LPBA 32강전이 치러진다.

 

[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