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김세연, ‘끝내기 퍼펙트큐’로 통산 4번째 LPBA우승컵 들고 ‘최다승 3위’… 누적상금 ‘2억’ 돌파!

김세연(휴온스)이 24일 새벽에 종료된 2024-25시즌 프로당구 개막전 ‘우리금융캐피탈 LPBA챔피언십’ 결승서 승리, 개인통산 네 번째 LPBA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1006일이나 인내한 끝에, 김세연(휴온스)이 개인통산 네 번째로 LPBA 우승컵에 입맞췄다.

또한, 풀세트 접전의 승부를 ‘끝내기 퍼펙트큐’로 마무리하며 시즌 ‘개막전 퀸’ 자리에 앉았다.

김세연은 24일 새벽까지 이어진 2024-25시즌 개막전 ‘우리금융캐피탈 LPBA챔피언십’ 결승서 이번투어 ‘돌풍’의 주인공 임경진의 끈질긴 추격을 뿌리치며 풀세트 끝에 4:3(11:10, 11:4, 6:11, 11:5, 9:11, 4:11, 9:0)으로 승리했다.

이날 결승에서 김세연은 4세트까지 세트스코어서 3:1로 우위였으나, 저력을 발휘한 임경진에게 5~6세트를 뺏겨 세트스코어는 동률(3:3)이 된다.

그렇게 맞은 마지막 7세트서 김세연은 첫 큐만에 9점을 연달아 쳐내는 퍼펙트큐를 달성하며 시즌 개막전 우승을 확정지었다.

결승전 ‘끝내기 퍼펙트큐’는 여자선수로 이미래 김갑선에 이어 세 번째 기록이다.

 

 

우승직후 감격에 겨워 눈물을 보인 김세연.

 

김세연의 결승진출은 직전 2023-24시즌 3차전 ‘하나카드 LPBA챔피언십’ 결승전 이후 331일(10개월 26일)만이었다.

이렇게 오랜만에 잡은 기회서 김세연은 자신의 네 번째 우승컵을 들었다. 직전 3번째 우승은 지난 2021-22시즌 2차전 ‘TS샴푸 LPBA챔피언십’ 때로, 무려 1006일(2년 9개월 5일) 전이다.

또한, 김세연은 올시즌부터 증액된 우승상금 4000만원의 첫 주인공도 됐다.

 

이번 개막전에서 강자들을 연파하고 결승에 올라 ‘돌풍’을 일으킨 임경진.

 

한편, 개인통산 첫 ‘LPBA퀸’이 되려던 임경진의 의지는 김세연에게 가로막혔다. 다만, 지난 202-21시즌 데뷔 후 처음으로 LPBA 파이널무대까지 밟은 임경진의 경기력은 박수갈채 받기에 충분했다.

지난 시즌까지 임경진의 프로무대 최고 성적은 8강(4회)이었고, 직전 2023-24시즌에는 16강진출 1회에 그쳤다.

그러나 이번 개막전에선 ‘환골탈퇴’한 듯 강자들을 차례로 물리치며 결승까지 파죽지세로 올라갔다. 박지현(64강) 김민아(32강) 정은영(16강) 이신영(8강) 사카이 아야코(4강) 등이 임경진 돌풍의 제물이 됐다.

 

시즌 개막전 준우승의 주인공 임경진은 상금 1000만원을 수령했다.

 

임경진은 ‘웰컵톱랭킹’ (200만원)까지 수상하며 이번 투어에서만 총 1200만원의 상금을 획득했다.

 

특히 임경진은 박지현과의 64강서 단 11이닝만에 25:5로 승리하며 무려 2.273의 애버리지를 기록했다. 이는 결승까지도 깨지지 않아 올시즌 개막전 ‘웰컴톱랭킹’ 상(상금 200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더불어, 개막전 준우승 상금 1000만원도 수령한 임경진은 이번 투어에서 총상금 1200만원을 획득했다.

 

결승서 마지막 샷이 성공, ‘끝내기 퍼펙트큐’로 우승을 확정지은 김세연이 포효하고 있다.

 

4승 김세연, LPBA최다승 3위에

누적상금액 ‘2억 클럽진입!

김세연은 이번대회 포함, LPBA 총 41번째 대회에서 통산전적 127전 87승 40패를 쌓으며 LPBA 강자로서 자리매김했다.

이로써 김세연은 이미래와 함께 LPBA 최다우승 3위(4회)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1위는 김가영-스롱피아비(7회), 2위는 임정숙(5회).

통산 상금랭킹에서는 기존 3위를 유지한 김세연(2억 2023만 5000원)이다. 다만, 이번 우승으로 ‘2억 클럽’에 진입, 8000만원 이상 벌어졌던 2위 스롱피아비와(2억 6277만원)의 통산상금 격차를 4000만원대(4253만 5000원)로 확 줄였다. 1위는 김가영(3억 4135만원)이다.

 

[일산=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