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건재하다” 레펀스, ‘하이런13점’ 앞세워 한동우 꺾고 결승行… ‘2년만에 우승’ 도전 [PBA]

에디 레펀스(SK렌터카)가 30일 오후 강원도 정선군 하이원 그랜드호텔서 펼쳐진 23/24시즌 7차 ‘하이원리조트 PBA챔피언십’ 4강서 한동우에 세트스코어 4:1(15:4, 15:2, 4:15, 15:8, 15:9)로 승리, 결승에 선착했다. 4강전 승리가 확정된 레펀스가 하트 세리모니를 선보이고 있다.

 

 

  • [하이원리조트 7차] 4강 1경기
  • 레펀스, 한동우에 세트스코어 4:1 승
  • 4강 2경기 조재호-몬테스 승자와 결승서 격돌
  • ‘동호인 최강출신’ 한동우 돌풍, 4강서 마감

 

앞선 5~6차투어 연속 ‘첫판(128강) 탈락’으로 심기일전한 레펀스가 이번 7차투어 결승에 선착했다. 약 2년만에 PBA제패에 도전하는 레펀스다.

에디 레펀스(SK렌터카)는 30일 오후 강원도 정선군 하이원 그랜드호텔서 펼쳐진 23/24시즌 7차 ‘하이원리조트 PBA챔피언십’ 4강서 한동우에 세트스코어 4:1(15:4, 15:2, 4:15, 15:8, 15:9)로 승리했다.

첫 세트를 6이닝만에 15:4로 가져간 레펀스는 2세트도 ‘하이런13점’(3이닝)을 폭발한 뒤 뱅크샷까지 성공시키며 6이닝만에 13점차(15:2)로 따냈다.

이대로 물러설 수 없던 한동우는 3세트를 15:4로 쟁취하며 주먹을 불끈 쥐었다.

그러나 레펀스는 이에 동요되지 않았다. 6점 장타(3이닝) 등을 앞세워 8이닝만에 15:8로 4세트를 따낸 것.

그렇게 맞은 5세트서 레펀스는 중반(4~5이닝)까지 4:4로 치열했던 양상에서 맞은 6이닝 공격기회를 5점으로 살리며 9:6 리드를 잡았고, 이어 연속 3득점(7,8이닝)을 더해 준결승전 승리를 확정 지었다.

 

시즌 7차 ‘하이원리조트 PBA챔피언십’ 준결승 전이 종료된 후, 큐를 맞대며 승부를 펼친 레펀스(오른쪽)와 한동우가 서로를 격려해주고 있다.

 

이로써 레펀스는 직전 22/23시즌 6차투어(NH농협카드) 후 9개 대회만에 PBA 파이널 무대에 올라 개인통산 2번째 우승을 노린다.

레펀스의 가장 최근 우승은 지난 21/22시즌 3차투어(휴온스)로, 약 2년전이다.

반대로, 프로무대 5번째 시즌만에 ‘첫 4강진출’를 이룬 ‘동호인 최강출신’ 한동우는 여세를 몰아 결승행에 도전했지만 실패했다.

그러나 이를 통해 한동우는 올시즌 6개 투어에서 1~2차전 탈락하며 빠진 부진의 늪을 탈출하는 데 성공했고, 차기 투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프로데뷔 5년차인 한동우는 시즌 7차 ‘하이원리조트 PBA챔피언십’ 준결승에 올랐으나 레펀스에게 패하며 ‘생애 첫 결승진출’은 좌절됐다.

 

한편, 결승에 선착한 레펀스는 잠시후(30일 오후 3시) 이어지는 조재호-안토니오 몬테스 ‘NH농협카드’ 팀리그 동료간 준결승 대결 승자와 시즌 7차투어 우승컵을 놓고 경쟁하게 된다.

 

[정선(하이원 그랜드호텔)=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