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구스타’ 차유람, 다시 큐 잡는다… ‘웰컴저축은행 LPBA 챔피언십’서 전격 선수 복귀

  • 지난 2022년 은퇴 후 두 시즌만에 복귀 결정
  • “청년∙워킹맘 정치인으로 2년간 최선 다해”
  • “당구선수일때가 가장 행복…데뷔 앞둔 마음으로 훈련”
  • 내달 4일 ‘웰컴저축은행 LPBA 챔피언십’ 복귀전

 

 

차유람이 여자 프로당구 LPBA 무대로 전격 복귀한다.

프로당구협회(PBA∙총재 김영수)는 31일 보도자료를 통해 “차유람 선수가 은퇴를 선언한 지 두 시즌 만에 LPBA투어로 복귀한다”고 밝혔다.

차유람은 2006 도하 아시안게임,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등 포켓볼 무대에서 활약하다 지난2019년 프로당구 출범과 동시에 3쿠션으로 전향, 2019-20시즌 ‘신한금융투자 LPBA 챔피언십’(2차전)에서 데뷔전을 치렀다.

이후 세 시즌간 프로무대에서 활약하며 2021-22 NH농협카드 챔피언십 4강, ‘SK렌터카 LPBA 월드챔피언십 2022’ 4강 등에 올랐다. 마지막 시즌에는 종합 랭킹 11위에 오르는 등 짧은 기간에도 3쿠션 무대에 빠르게 적응하며 인상적인 활약을 선보였다. 또 PBA 팀리그에서도 웰컴저축은행 웰뱅피닉스 소속으로 두 시즌간 활약하며 2021-22시즌 팀의 창단 첫 우승을 이끄는데 큰 역할을 하기도 했다. 2022년 5월 큐를 내려놓은 이후에는 PBA 홍보대사와 PBA 전용경기장 추진위원으로 프로당구 발전에 헌신적으로 일해왔다.

 

 

차유람은 이번 LPBA 투어 복귀와 관련해 “2022년 5월 은퇴한 이후 두 시즌만에 다시 프로당구 무대에 설 수 있게 되어 가슴 설레고 기쁘다. 지난 2년간 청년 정치인으로, 워킹맘 정치인으로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해왔다. 최선을 다했기에 후회나 미련도 없다”고 복귀 소감을 밝혔다.

또 차유람은 앞으로의 포부에 대해 “지난 2년간의 경험을 통해 저보다 더욱 훌륭한 정치인이 정말 많다는 것을 느꼈다. 내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것은 당구이고, 당구선수일 때 가장 행복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LPBA는 이제 전 세계 최고의 여자 프로당구투어로 성장했다. 처음 큐를 잡았을 때 마음가짐으로, 새로 데뷔한다는 마음으로 연습과 경기력 향상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차유람의 복귀 무대는 내달 4일 시작되는 ‘웰컴저축은행 PBA-LPBA 챔피언십’(7차전)이다. 지난 두 시즌간 대회에 출전하지 않아 랭킹포인트가 없다. 따라서 4일 시작되는 대회 PPQ라운드(1차 예선)이 차유람의 복귀전이 될 전망이다. 복귀전 상대는 내달 1일 오후 발표되는 대진표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다.

팀리그 출전에 대해서는 원 소속팀인 웰컴저축은행이 차유람의 우선 지명권을 보유하고 있다. 차기 시즌을 앞두고 진행될 예정인 ’2024년 PBA 팀리그 드래프트’에서 웰컴저축은행이 차유람을 지명하면 차기 시즌부터 웰컴저축은행 소속 선수로 팀리그 무대를 밟을 수 있다.

한편, 차유람은 2월 4일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웰컴저축은행 웰뱅 LPBA 챔피언십’ 예선전 첫 경기를 치른 후 프레스룸에서 현역 복귀와 관련한 공식 기자회견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사진=PBA)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