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3쿠션 오픈] 김준태 ‘애버 2.000’로 16강行 ‘이름값’… 기대모은 차명종 김주영은 아쉽게 고배

 

 

1회전을 쉽지 않게 통과한 김준태가 2회전선 펄펄 날았다.

김준태는 3일 밤 ‘제30회 도쿄3쿠션오픈'(도쿄3쿠션오픈) 2회전(32강)서 일본의 후쿠모토 케이슈케를 15이닝만에 30:15(애버리지 2.000)로 일축하며 16강에 진출, 이름값을 했다.

반대로 김주영과 차명종은 일본 선수들에게 패배,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특히, 1회전에서 ‘하이런 10점’ 및 ‘애버리지 2.727’로 좋은 성적이 기대되던 김주영은 일본의 하기와라에게 27:30으로 역전패하며 분루를 삼켜야 했다.

차명종도 PBA서 활약중인 모리 유스케의 부친, 모리 요이치로에게 26:30으로 승리를 내주며 아쉽게 대회를 마감했다.

 

‘제30회 도쿄3쿠션오픈’ 둘째날에는 일본 톱랭커들이 대거 출전, 대회 열기가 더욱 달아오를 전망이다. 사진은 현 일본랭킹 1위 후나키 코지. 그는 직전대회 우승자이다.

 

작년대회 챔피언이자 현 일본랭킹 2위 미야시타 타카오.

 

한편, 이어지는 도쿄3쿠션오픈 둘째날에는 장성원의 32강 경기를 시작으로, 일본랭킹 톱랭커 우메다 류지(3위)와 다케시마 오(4위)가 출전한다.

또 16강 시드를 받은 작년대회 챔피언 미야시타 타카오(일본랭킹 2위)와 직전대회 우승자이자 현 일본랭킹 1위 후나키 코지 등 일본 강호들의 16강 경기가 이어진다.

 

[도쿄-방기송]
기사제보 : billiard1@naver.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