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호인] 신기성 동호인(춘천아틀라스) ‘제천 청풍호배’ 256강 전국당구대회 우승

  • ‘2023제천 청풍호배 전국당구대회’ 성료
  • 우승 신기성 동호인 “즐기려다 우승까지”
  • 준우승 고동혁, 공동3위 김경민 남동현
  • 제천시당구연맹 주최 256강 대회 ‘성황’ 
  • 몬스터 큐 세트 등 푸짐한 경품제공 행사도

 

 

지난달 29일 펼쳐진 ‘2023제천 청풍호배 전국당구대회’에서 신기성(추천 아틀라스) 동호인이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자 신기성 동호인(오른쪽)이 주최측 제천당구연맹 윤연우 회장과 시상식 직후 기념촬영 하고있다.

신기성(춘천아틀라스) 동호인이 지난달 29일 펼쳐진 ‘2023제천 청풍호배 전국당구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제천시당구연맹(회장 윤연우)이 주최 및 주관하고, 전국당구동호인연합회(회장 이찬휴)가 함께한 이번 대회는 지역 내 당구클럽에서 256강 토너먼트(1대1)로 치러졌다.

참가자는 256명, 대기자도 20명이나 됐다.

256강으로 치러진 ‘2023제천 청풍호배 전국당구대회’ 경기중인 한 당구클럽 전경.

예선은 BK당구클럽(본선구장)과 연맹소속 6개 클럽서 총 16개조로 진행됐다. 이어 예선결과에 따라 각조 1명씩 본선(16강)에 올라 자웅을 겨뤘다.

16명의 치열한 대결 끝에, 우승의 영예는 결승에서 고동혁(원주 헐크, 대대핸디 25점) 동호인을 26이닝만에 3점차(21:18)로 꺾은 신기성(춘천아틀라스, 28점) 동호인이 안게 됐다.

공동3위는 김경민(이천, 27점) 남동현(원주, 25점) 동호인이다.

‘2023제천 청풍호배 전국당구대회’ 주최측인 제천당구연맹 윤연우 회장(오른쪽)과 시상식 직후 기념촬영 중인 준우승자 고동혁(원주 헐크) 동호인.
대회 입상자들이 윤연우 연맹회장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대회 본선인 16강 진출자들과 주최측 관계자들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당구가 좋아 즐기려고 출전해 우승까지 해 기쁘다”는 1위 신기성 동호인은 이어 대회를 마련해준 주최측과, 밤 늦께까지 응원해 준 소속 동호회 회원들에게도 감사를 전했다.

신 우승자의 소감에 나았듯, 이날 대회는 이른 아침 9시부터 시작돼 무려 12시간 이상 진행됐다.

이 가운데, 주최측은 추첨을 통해 1위 몬스터 큐 세트(1세트) 등 푸짐한 경품을 참가자들에게 증정했다.

한편, 대회 개회식에서 윤연우 회장은 “전국 각지에서 대단히 많은 동호인들이 참석해 감사하다”며 참가 동호인들에게 소감을 전했다.

참가자들 사이에서 1등 몬스터 큐 세트 등으로 큰 화제가 된 경품추첨 행사 당시 모습.

[2023제천 청풍호배 전국당구대회 입상자]

우승=신기성(춘천 아틀라스, 핸디28점)

준우승=고동혁(원주 헐크, 25점)

공동3위=김경민(이천),남동현(원주)

공동5위(8강)=오남석 오재식 허영문 선병철

공동9위(16강)=강대종 장사국 송윤호 정재영 권숙준 김종민 이길수 사효기

대회를 마친 후 화이팅 포즈를 취하며 기념촬영에 임하고 있는 전국당구동호인연합회 임원들과 제천연맹 임원들.

3 Responses

  1. 와~ 내가 찍은 사진들두 잇넹 ㅎㅎ
    다들 고생 많으셨음다!
    입상자분들 축하드려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