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조명우, ‘시즌 5관왕’으로 2023년 피날레… ‘데뷔17년’ 조치연, 풀지못한 ‘무관의 한’ [영광 전국3C대회]

  • [영광 전국3C대회] 결승서
  • 조명우, 조치연에 50:37로 승
  • 시즌 6개 전국대회 중 5개서 ‘정상’

 

 

“어차피 우승은 조명우.” 올시즌 전국대회 3쿠션판서 통용되던 이 말이 5번째로 입증됐다.

23일 저녁, 시즌 피날레로 치러진 ‘2023 천년의 빛 영광 전국3쿠션대회’(23 영광 전국대회) 시상대마저 조명우가 맨 위에 섰다.

이로써 올해 ‘6개 전국대회에서 5번의 우승’이란 대기록도 달성하게 된 조명우는 국내랭킹 1위 자리를 더욱 공고히 다지는 한편, 내년도에 대한 기대감까지 더욱더 높이게 했다.

 

조명우, 결승전 초반부 리드 유지해

25:946:26 등 크게 앞서며 승리

시즌 6개 대회서 ‘5개 대회 우승’ 기염

조명우는 23일 저녁 7시 펼쳐진 ‘23 영광 전국대회’ 결승서 조치연(안산시체육회, 10위)에 50:37(31이닝)로 승리, 우승을 차지했다.

대회 공동3위는 허정한(경남당구연맹, 3위) 김준태(4위, 경북체육회)가 각각 올랐다.

 

23일 저녁 7시 펼쳐진 ‘2023 천년의 빛 영광 전국3쿠션대회’ 남자부 결승서 조명우(오른쪽)가 조치연(왼쪽)을 50:37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결승전 직후 이어진 시상식서 우승자 조명우와 준우승 조치연이 상장과 트로피를 들고 전남당구연맹 조호석 회장(가운데)과 기념촬영 하고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이날 결승전은 시종일관 조명우가 리드했다. 초반부인 6~9이닝 1-6-4-7점을 몰아치며 25:9로 훌쩍 앞서나간 조명우는 이어, 16~23이닝 8이닝서 연속득점에 성공하며 점수를 무려 20점차(46:26)로 크게 벌렸다.

경기 후반부 조명우가 주춤하는 사이 조치연이 24~27이닝 1-4-1-5점을 치며 48:37 11점차까지 쫓아왔지만, 조명우는 막판 집중력을 발휘하며 30·31이닝째에 각각 1점씩 더해 점수를 50:37로 만들며, 시즌 마지막 전국대회 결승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이 승리로 올해 조명우가 챙긴 우승컵 수가 무려 5개로 불어났다. 3월(국토정중앙배) 5월(태백산배) 7월(고성군수배) 11월(대한체육회장배) 12월(이번대회)에 걸쳐 트로피를 수집했다.

“평생 단 하나도 손에 쥐기 힘들다”는 우승컵을 마치 ‘출전수당’ 받듯이 쓸어 담은 올시즌 조명우를 두고 일부 당구 커뮤니티 등에서는 “어차피 우승은 또 조명우”란 우스갯소리가 나오기도.

 

‘2023 천년의 빛 영광 전국3쿠션대회’ 결승전 경기중인 조명우. (사진=대한당구연맹)

 

조명우, 힘겹게 128~준결승 통과

애버 1점대’ 4경기, 7경기 총 1.550

결과만 보면 우승자 조명우는 거침없이 우승까지 내달린 듯 보인다. 그러나 그 과정은 절대 순탄치만은 않았다.

조명우의 128강~결승 총 7경기 애버리지는 1.550. 나쁘지 않은 수치는 아니지만, ‘국내외서 전성시대’를 맞은 조명우의 명성에는 못 미쳤다는 지적이 나왔다.

조명우는 128강~준결승까지 6경기 중 4경기서 ‘30이닝 이상 승부’ 끝에 승리했다.

대회 첫 경기인 128강 김재문(구리당구연맹, 150위)과의 경기는 33이닝만에 40:28로 이겼고, 김웅대(서울당구연맹, 68위)와의 64강전은 30이닝만에 40:39 ‘1점차’로 가까스로 승리한 조명우다. 애버리지는 각각 1.212(128강) 1.333(64강).

32강선 박근형(광명당구연맹, 33위)을 5점차(40:35)로 돌려세운 조명우는 경기를 22이닝째에 끝냈다. 1점대 애버리지(1.818)였지만, 2점대에 가까워지며 경기력을 서서히 끌어올린 조명우다.

이어 16강선 드디어 대회 첫 2점대 애버리지(2.222)를 쳐낸 조명우다. 11월 ‘전국체육대회 3쿠션 금메달’ 최완영(광주당구연맹, 16위)을 18이닝만에 40:30 10점차로 제압했다.

그러나 8강~4강서 조명우의 애버리지는 재차 1점대로 하락했다. 이범열(시흥시체육회, 9위)에 50:44, 약 2주전 ‘샤름엘셰이크3쿠션월드컵 준우승’ 김준태에 40:45로 승리한 조명우지만, 두 경기에 소진된 이닝은 모두 30이닝 이상이었다.(8강 34이닝, 4강 32이닝)

8강 4강전 조명우의 애버리지는 각각 1.471(8강)과 1.563(4강)으로 기록됐다.

 

조치연, 데뷔 17년만에 우승도전실패

허정한에 ‘7월 결승전 패배는 설욕

올해로 선수데뷔 17년차에도 불구, 우승을 못해 ‘무관의 제왕’이란 별명이 붙은 조치연은 이번에도 그 한을 푸는 데 실패했다.

하지만 지난 7월 ‘경남 고성군수배’ 결승서 패배했던 허정한과 맞붙어 50:29(27이닝)으로 설욕하는 데는 성공했다.

그에 앞서 128강서 ‘돌아온 홍박사’ 홍진표(대전당구연맹, 165위)에 애버리지 2.105로 승리(40:25)하며 산뜻하게 대회를 출발한 조치연이다.

장수빈(광주당구연맹, 77위)과의 64강전도 이긴(40:22) 조치연은 32강선 하이런13점(15이닝)을 앞세워 안기성(양평당구연맹, 23위)을 16이닝만에 29점차(40:11)로 제압한다. 32강전 조치연의 애버리지는 2.500.

이어진 16강서 ‘랭킹 7위’ 강자인(충남도체육회)를 꺾은(40:30) 조치연은 8강서 ‘2위’ 김행직(전남당구연맹)을 4점차(40:46)로 돌려세웠다. 이어 허정한마저 꺾고 대회 결승에 진출했다.

 

[23 영광 전국대회 남자부 입상자]

우승=조명우

준우승=조치연

공동3=허정한 김준태

 

[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