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권보미 엄마도 출전… ‘미리 크리스마스’로 치러진 ‘일산 女포켓볼 대회’ 가보니

 

 

지난 22일 오전, 40대 이상 여성 21명이 경기도 일산 자이언트당구클럽에 집결해 며칠 이른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한껏 만끽했다.

‘징글벨’ 등 캐롤이 흥겹게 흐르는 가운데, 머리에 성탈절 분위기 물씬 나는 모자를 쓰고, 삼삼오오 모여 앉아 직접 챙겨온 음식과 다과를 들며 수다를 즐겼다.

 

경기에 앞서 룰을 설명중인 구승미 강사.

 

경기 전후 음식과 다과를 나누며 대회를 즐기는 대회 참가자들의 모습.

 

그런데 당구장에서 웬 크리스마스 파티일까? 알고 보니 이 행사의 정체는 당구대회. 일산지역에서 유명한 12년차 포켓볼 강사 구승미씨 주도로 열린 ‘2023 에잇볼 포켓볼대회 왕중왕전’이었다.

참가자들은 ‘구승미의 신나는 포켓볼 교실’ 수강생들. 한해동안 초급반 1~3레벨을 거쳐 연수반에 진입한 9명이 B반, 최대 5년 이상 연수반에서 활동한 11명이 A반으로 각각 나뉘어 우승자를 가렸다.

‘수강생 간의 화합’이 이날 대회의 궁극적 취지. “언니랑 붙으면 나 질텐데?” “아휴~ 오늘 이기려면 어깨 잘 풀어야지” 등 터져나온 각오들로 짐작했을 때, 참가선수들은 ‘마냥 즐기는 대회’는 사양하는 듯했다.

오히려 개인큐 등을 미리 체결하고 테이블 상태를 살피는 등 개인적으로 전열을 가다듬는 참가자들. 그중엔 한국여자포켓볼 강자(랭킹 10위)로 유명한 권보미 선수의 어머니 윤지우(61)씨도 보였다.

 

“이제 딸(권보미 선수)의 마음을 조금 알것 같아요.” 권보미 선수의 어머니인 윤지우(61)씨.

 

“딸 응원만 다니다 지인의 소개로 올해부터 포켓볼을 배웠다”는 윤 씨는 “이제 딸의 마음을 아주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다”며 웃어 보였다. 더 열심히 배워 강좌 외 대회에도 도전해볼 생각이라고.

윤씨와 달리 이 강좌에 자발적으로 참여하게 된 예도 있다. 수강생 중 막내 연령대인 이연재(43)씨가 그렇다. 우연히 한 펍에서 포켓볼을 접하고는 흥미가 생겼고, 제대로 배우고 싶어 수소문 끝에 이 강좌를 알게 됐다고 했다. “공 치는 재미와 언니들 만나는 재미에 푹 빠져있다”는 이 씨다.

 

펍에서 우연히 포켓볼을 접한 뒤 강좌까지 신청해 “공치는 재미, 언니들 만나는 재미가 쏠쏠해요”라고 밝힌 수강생 중 막내 또래인 이연재(43)씨.

 

두 명의 사연을 듣는 사이, 대회 첫 경기가 거의 끝나갔다. “아이참~ 긴장돼 팔이 떨려서 8번공을 넣어버렸네요. 호호” 유경숙(52) 대한당구연맹 공식심판의 푸념이었다. 올 4월, 연맹 공식심판 자격 취득을 위해 포켓볼을 공부하려던 차에 이 강의를 발견하곤 바로 입문하게 됐다고. 4구 점수는 300점이란다.

 

대한당구연맹 공인 심판인 유경숙 씨도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올해 당구연맹 심판 자격을 취득하기 위해 ‘구승미의 신나는 포켓볼 교실’ 로 포켓볼에 제대로 입문, 대회까지 참가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그는 “당구는 참 재미있어요. 저는 수학을 참 좋아하는데 그 원리와 매우 유사해요. 입사각 반사각 엇각 빗각 등이 착착 맞아떨어져요. 계속 즐길 생각이에요.”라는 계획도 전했다.

유 씨의 뒤를 이어 대회 참가 여성들 속 청일점인 최철성(73) 씨가 인터뷰 테이블에 앉았다.

대학생 때 4구를 열심히 쳐 300점 수준이라는 최 씨는 “런던 출장 때 스누커를 접해봤는데, 최근 정년퇴임 후 스누커와 유사한 포켓볼 강좌가 있다고 해 곧바로 등록했다”고 했다.

 

이번대회 청일점 최철성 씨.  런던 출장 당시 쳤던 스누커를 추억하던 그는 유사한 포켓볼 강좌가 있다는 소식을 듣곤 바로 수강신청 했다고.

 

이어 “예전에 당구는 레저의 반열에도 진입이 어려운 스포츠였으나 지금은 사정이 많이 달라졌다. 또 공간의 제약이 거의 없고, 비용도 적게 드는 운동이 바로 당구”라고 엄지를 세웠다.

이날 대회는 점심시간을 넘겨 오후 4시까지 펼쳐졌다. 처음엔 “이야~ 잘쳤다” “나이스 샷” 등 갤러리 사이에서 환호가 터져나오더니, 결승전이 시작되자 장내가 고요해졌다.

치열한 접전 끝에 A반 우승은 오은영씨, B반 우승은 이순정씨가 차지했다. 입상자는 △A반 1위 오은영씨부터 2위 조계옥씨 공동3위 박미정·최인숙씨 △B반은 1위 이순정씨부터 2위 이연재씨 공동3위 김영순·이송미씨다.

이들을 지켜보는 구승미 강사의 눈엔 제자들을 자랑스러워 하는 마음이 가득 담겨 있었다.

 

일산 지역에서 포켓볼 강사로 유명한 구승미 씨. 현재 12년째 여성들을 위한 포켓볼 보급에 힘써오고 있다.

 

구승미 강사와 시상식서 기념촬영 중인 대회 A반 우승자 오은영씨(왼쪽).

 

B반 우승자 이순정(왼쪽)씨.

트로피와 상장, 꽃다발을 든 이들의 얼굴엔 함박웃음이 가득했다. “내년에도 그 후에도 쭉 당구 칠 겁니다.” 수강생들의 공통 의견이었다. 이렇게 ‘미리 크리스마스’로 치러진 여성들의 포켓볼대회를 막을 내렸다.

 

[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2023 에잇볼 포켓볼대회 왕중왕전 포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