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을 팀이 없다” NH농협카드, 팀리그 무려 ’14연승’… 4R 우승 ‘가시권’

 

 

NH농협카드가 PBA 팀리그 최다연승인 14연승을 질주했다. 3라운드 전승 우승에 이어 4라운드 역시 전승 우승까지 2경기만을 남겨뒀다.

같은 날 우승 경쟁에 있던 크라운해태는 에스와이에 1:4로 패배하면서 승점13으로 제자리, NH농협카드와 격차가 벌어졌다.

 

11일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23/24시즌 ‘웰컴저축은행 PBA 팀리그’ 4라운드 7일차 경기서 NH농협카드는 ‘팀 리더’ 조재호의 2승 활약에 힘입어 휴온스를 세트스코어 4:1로 꺾고 단독 선두(승점16)를 지켰다. 경기에서 승리한 조재호(맨 오른쪽)가 팀원들과 손뼉을 마주치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PBA)

 

조재호 2승 및 몬테스 마무리로 휴온스에 승
3R 이어 4R도 ‘전승 우승’까지 단 2경기

11일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23/24시즌 ‘웰컴저축은행 PBA 팀리그’ 4라운드 7일차 경기서 NH농협카드는 ‘팀 리더’ 조재호의 2승 활약에 힘입어 휴온스를 세트스코어 4:1로 꺾고 단독 선두(승점16)를 지켰다.

이날 NH농협카드는 첫 세트서 조재호가 9득점을 올리는 등 하비에르 팔라존(스페인)-최성원을 3이닝만에 11:2로 승리를 거두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휴온스는 2세트서 김세연-전애린이 김민아-김보미를 9:0(6이닝)으로 제압하면서 균형을 맞췄지만, 3세트서 세미 사이그너(튀르키예)를 상대한 조재호가 한 때 1:7로 뒤지던 상황을 15:9로 역전하며 분위기를 뒤집었다.

이후 오성욱과 김보미가 팔라존-장가연을 9:7(10이닝), 5세트서는 안토니오 몬테스(스페인)가 김봉철을 6이닝만에 하이런 5점을 앞세워 11:6으로 물리치면서 세트스코어 4:1을 완성,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3/24시즌 ‘웰컴저축은행 PBA 팀리그’ 4라운드서 NH농협카드와 함께 선두권을 형성하던 크라운해태가 7일차 경기서 에스와이에 4:1로 덜미를 잡히며 우승경쟁에 적신호가 켜졌다. 사진은 크라운해태를 꺾은 에스와이 팀 선수들이 주장 황득희(왼쪽 세 번째)를 중심으로 한데 모여 환호하고 있는 모습. (사진=PBA)

 

크라운해태, 에스와이에 덜미, 우승 경쟁에 빨간불
하이원-블루원, 나란히 웰컴저축銀-SK렌터카에 승

이어 열린 크라운해태와 에스와이 경기서는 다니엘 산체스(스페인)가 2승을 거두며 팀 승리를 견인, 크라운해태를 4:1로 꺾었다. 크라운해태는 승점을 추가하지 못하면서 라운드 우승 경쟁에 적신호가 켜졌다.

한편, 하이원리조트와 블루원리조트는 나란히 승리를 챙겼다. 하이원은 웰컴저축은행을 상대로 ‘팀 리더’이충복과 이미래가 나란히 단∙복식서 2승씩을 보태 세트스코어 4:1로 승리했다. 블루원은 스롱 피아비(캄보디아)의 2승과 복식 세트 전승 등 SK렌터카를 4:2로 눌렀다.

4라운드 8일차인 12일에는 낮12시30분 하나카드와 휴온스의 첫 경기를 시작으로 오후 3시30분 웰컴저축은행-에스와이, 저녁 6시30분 NH농협카드-SK렌터카, 밤 9시30분 크라운해태와 블루원리조트가 대결한다. 하이원리조트는 하루 쉬어 간다.

 

[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