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숨걸었다”는 SK렌터카, 파이널 5차전서 하나카드 꺾고 ‘챔프’까지 단 1승… 밤 9시반부터 6차전

 

 

SK렌터카 다이렉트가 팀리그 파이널 5차전서 승리, 총전적 ‘3승2패’로 대망의 챔피언까지 단 1승만을 남겨두게 됐다.

잠시후 이어질 6차전서 SK렌터카는 ‘우승확정’을, 하나카드 하나페이는 ‘파이널 7차전행’을 걸고 맞붙는다.

26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PBA전용구장서 펼쳐진 23/24시즌 ‘웰컴저축은행 PBA팀리그 포스트시즌’ 파이널 5차전서 SK렌터카가 ‘2승’ 강동궁·강지은의 활약에 힘입어, 하나카드에 세트스코어 4:2로 승리했다.

SK렌터카는 이날 5차전 1세트서 ‘리더와 에이스’ 강동궁-에디 레펀스 조가 단 2이닝만에 11:5로 승, 파이널 ‘1세트 연승’ 기록을 5게임째로 이어갔다. 2세트 또한 강지은-히다 오리에 조가 9:4로 따내며 세트스코어 2:0 우위를 가져간 SK렌터카다.

하지만 3~4세트에 하나카드가 ‘튀르키예 작은거인’ 무라트나지 초클루를 앞세워 반격했다.

초클루는 3세트서 레펀스에 5:10→15:10 역전승을, 4세트선 사카이 아야코와 함께 9:3으로 승리하며 세트스코어를 동률(2:2)로 만들었다.

 

26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PBA전용구장서 펼쳐진 23/24시즌 ‘웰컴저축은행 PBA팀리그 포스트시즌’ 파이널 5차전서 SK렌터카가 ‘2승’ 강동궁(왼쪽)·강지은의 활약에 힘입어, 하나카드에 세트스코어 4:2로 승리했다.

 

그러나 하나카드의 선전은 여기까지였다. SK렌터카 주장인 ‘헐크’ 강동궁은 5세트서 신정주를 11;4로 제압했고, 곧이어 6세트서 강지은은 ‘여제’ 김가영을 9:1로 꺾으며 파이널 5차전 승리를 확정지었다.

경기직후 ‘승장’ 강동궁은 “선수단이 목숨걸고 (팀리그에)임하고 있다”면서, 어제에 이어 “우렁찬 응원이 이번 5차전 승리에 큰 보탬이 됐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한편, 26일 밤 9시30분 23/24시즌 ‘웰컴저축은행 PBA팀리그 포스트시즌’ 6차전이 이어진다. SK렌터카 승리 시 우승확정, 하나카드가 승리하면 27일 예정된 ‘파이널 7차전’서 올시즌 팀리그 최종승자가 가려진다.

 

[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