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박정현, ‘13개월만의’ 전국대회 정상탈환 소감은? “부모님 생각나요” [남원 女3쿠션]

박정현이 21일 ‘2024 남원 전국당구선수권’ 여자3쿠션 결승서 김하은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작년 5월 ‘태백산배’ 이후 13개월여만에 전국대회 정상에 선 박정현은 “나보다 더 답답하셨을 부모님께 이 소식을 얼른 알려드리고 싶다”고 했다.

 

 

“속이 다 후련해요.”

박정현(전남당구연맹,랭킹3위)이 13개월여만에 전국대회 꼭대기에 섰다.

박정현은 21일 오후 펼쳐진 ‘2024 남원 전국당구선수권’ 여자3쿠션 결승서 국내랭킹 1위 김하은(충북당구연맹)을 25:13(25이닝)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최근 어마무시한 기세로 ‘전국대회 3연속 우승’을 노리던 김하은의 질주는 ‘2연승’서 멈추게 됐다.

작년 5월 ‘태백산배’ 이후 오랜만에 우승의 맛을 본 박정현은 “막혔던 속이 뻥 뚫린 듯 후련하다”고 운을 뗀 뒤 “그간 저보다 더 답답했을 부모님 생각이 난다. 부모님께 얼른 희소식을 전하고 싶다”며 활짝 웃었다.

이어, 본지와와 진행한 인터뷰(내일의 스타)도 언급했다. “저 자신과 제 당구를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고.

 

전국대회 3연속 우승의 대업을 쌓으려던 김하은은 아쉽게도 ‘2024 남원 전국당구선수권’ 여자3쿠션 결승서 박정현에 가로막혔다.

 

 

‘2024 남원 전국당구선수권’ 여자3쿠션 공동3위 이유나(좌)-박세정.

 

한편, 이번대회 여자3쿠션 부문 공동3위에는 박세정(경북당구연맹,4위) 이유나(부산당구연맹,13위)가 각각 올랐다.

 

[남원=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