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산체스 “16강이 이리 기쁠줄이야(읏음)”… “PBA적응도? 오늘은 70%, 어제까진 –10%”

 

 

“16강진출로 이렇게 기뻐할 줄은 몰랐네요. 하하.”

다니엘 산체스. 세계3쿠션계를 호령하던 ‘천하’의 산체스 맞다. 그가 지난 2023-24시즌 프로당구계 입성할 때, 수많은 이들의 기대가 있었음은 당연하다.

그러나 프로의 세계는 녹록지 않았다. 산체스에게조차. 그의 프로데뷔 첫해 최고성적은 32강에 그친다. 산체스, 그 이름값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한 성적이었다.

이런 산체스가 오늘(5일)부로 어쩌면 반등할지도 모른다. 올 2024-25시즌 프로당구 2차전 ‘하나카드 PBA챔피언십’ 32강을 통과(박주선에 3:2 승), 프로무대 첫 16강 무대로 올라선 것이다.

경기 직후 산체스는 연신 진땀을 닦아냈다. 안도의 한숨을 곁들이면서. 그리고 바로 인터뷰 요청을 받자 “16강 진출인데?”라며 눈을 동그랗게 떴다.

 

5일 밤 다니엘 산체스가 2024-25시즌 프로당구 2차전 ‘하나카드 PBA챔피언십’ 32강서 박주선을 풀세트 끝에 3:2로 꺾었다. 이로써 산체스는 프로데뷔 후 첫 16강 무대를 밟게 됐다. 사진은 이날 32강전서 다음 샷을 고민중인 산체스.

 

축하인사를 건네자 연신 “고맙다”는 산체스다. 모리 유스케, 초클루의 아내인 에멜, 그 외 수많은 당구인들이 산체스를 축하해줬다. 그러자 산체스는 얼굴이 벌게지면서 “16강인데”라며 웃어 보였다.

소감을 묻자 “당연히 기쁘다”는 답변이 나온다. 이어 산체스는 미소를 한껏 머금은 채 “PBA에는 훌륭한 플레이어가 많다. 그래서 16강진출이 절대 쉽지 않다. 내가 기쁜 이유”라고 설명했다.  “UMB(세계캐롬연맹) 대회였다면 16강은 큰 기쁨이 아니었겠지만. 하하”라고도 덧붙였다.

또한, “PBA 72위권에 들어 다행”이라고도 했다. 시즌 3차전 ‘에스와이 하노이투어’에 갈 수 있게 돼 기쁘다는 말이었다.

“대회 시드권 유지란 것은 제게 당연하였죠. 14살 때부터요. 그런데 지금은 그것(시드권)에 참 감사합니다. 하하.”

이 대목에서 산체스의 PBA판 적응도가 궁금했다. 산체스는 “오늘 경기를 통해 70% 적응했다”면서 “어제까지는 –10%였다”며 껄껄 웃었다. 표정으로 짐작컨데 그가 전한 숫자는 적응도 보다는 그의 행복지수인 듯 했다.

이렇듯 산체스의 프로무대 적응기는 현재진행형이었다.

그에 관한 부연설명도 이어졌다. “10대 때부터 평생 발 담가온 당구무대와 PBA무대는 내게 전혀 다른 무대다. 테이블, 조명, 경기장, 관중석 분위기 등 모든 것이 새로운 것일 수밖에 없다”는 것.

 

“이겼다!” 마음고생이 심해서였을까. 다니엘 산체스가 32강전 마지막 5세트를 따내며 16강진출이 확정되자 주먹을 불끈쥐었다.

 

이런 적응기의 선수에겐 모든 경기가 부담으로 다가올 수 밖에 없을 터. 산체스도 마찬가지였다.

‘부담감’ ‘압박감’ 등에 관한 예시로, 산체스는 박주선과의 32강전서 범한 ‘오구파울’을 언급했다. 산체스는 승리까지 단 2점(9:2)을 남겨둔 오늘(5일) 32강전 5세트 3이닝서 ‘오구파울’을 범하며 흔들렸는데, 이것이 다 “강한 압박감”에서 비롯됐다고 했다. 그리곤 심장쪽 가슴에 가볍게 손을 얹어 보였다.

이를 끝으로, 예상보다 더 환한 미소를 보여준 산체스의 ‘프로무대 첫 16강진출 기념’ 인터뷰는 마무리됐다.

이어, 기사용 기념촬영을 요청하자 그는 또 이 말을 한다. “16강인데?(사진요청?) 하하. 그래도 기뻐요. 매우.”

그리곤 마지막 멘트를 남긴다.

“저 산체스는 아직 살아있고, 살아남을 겁니다!(I’m still alive, and I’ll survive!)”

 

[일산=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