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누커]“본고장 英 다녀올게요” 韓스누커 선수단 출국

  • 박용준 허세양 이대규 백민후
  • 이완수 지도자 등 英 파견

 

 

“스누커 본토 영국에서 많이 배우고 오겠습니다.”

영국 현지 파견 합동훈련 길에 나서는 4명의 한국 스누커 선수단과 당구연맹 관계자가 출국 직전인 27일 오전, 인천공항 2청사에 모여 촬영한 사진을 본지에 보내왔다.

박용준(전남당구연맹) 허세양(충청남도체육회) 이대규(인천광역시체육회) 백민후(경북체육회)와 지도자 이완수 대한당구연맹 경기력향상위원회 부위원장이 그 주인공.

이번 파견은 대한당구연맹(회장 박보환)-영국스누커연맹 간 ‘2023 스포츠교류협정 이행체계 구축 스누커 영국 파견 합동훈련’ 타이틀로 11월 27일~12월 3일 일주일간 진행된다.

장소는 영국 쉐필드에 위치한 빅토리아 스누커 아카데미다.

이를 통해 △선수들은 현지 선수들과의 교류전(11.30~12.1) 등으로 경기력 향상 등을 도모하고 △당구연맹 측은 현지 승강제 리그 현장답사 일정을 소화하면서 영국스누커연맹과 선진 승강제 리그 시스템 구축 관련 업무에 관해 협의한다는 계획이다.

 

영국 현지 파견 합동훈련 길에 나서는 4명의 한국 스누커 선수단과 당구연맹 관계자가 출국 직전인 27일 오전, 인천공항 2청사에 모여 현수막을 들고 “화이팅” 포즈를 취하며 기념촬영한 사진을 본지에 보내왔다. 왼쪽부터 박용준, 이대규, 허세양, 백민후 선수, 이완수 대한당구연맹 경기력향상위원회 부위원장, 대한당구연맹  김재원 사원.

 

파견 대상자인 4명의 선수들은 앞서 본지에 “설렌다” “기대된다” 등의 스누커 본고장 영국행에 관한 소감을 전한 바 있다.

이와 관련, 파견에 동행하는 이완수 당구연맹 경기력향상위원회 부위원장은 “우리 선수들이 스누커 본토 영국에서의 훈련에 큰 기대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이번 파견에 대해 그는 “2023 도하 아시안게임을 목표로 전략적으로 스누커 종목 경기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당구연맹의 첫걸음”이라고 의미를 짚은 뒤 “영국 현지의 스누커 대회 포맷, 지도법 등을 배워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리 대한민국 스누커 파견의 출국 예정시간은 27일 오전 11시 45분이다.

 

[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