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누커 실시간 중계하려고” 유튜브채널 개설한 ‘PBA심판·KBF선수’ 김동민… “송출조건, 구독자 단 50명”

 

 

“스누커 중계가 없잖아요. 그래서 저라도 해보려고요.”

김동민 프로당구(PBA) 심판이 최근 “스누커 경기 실시간 송출을 위해” 개인 유튜브 채널(당구김동민 kim dong min 8♾)을 개설, 화제가 되고 있다.

PBA 심판인 그는 현직 대한당구연맹(KBF) 선수이기도 하다. 캐롬 포켓볼 대회에도 출전하지만, 당구선수 김동민의 근본은 스누커다.

이런 그가 TV방송은 고사하고 인터넷 중계조차 없다시피 한 한국 스누커 판을 위해 소매를 걷어붙이고 직접 유튜브 채널을 연 것이다.

하지만 이를 위해선 구독자 50명이 필요하다. 유튜브에서 스마트폰 등 휴대기기로 실시간 영상송출 가능한 최소조건이 ‘구독자 50명’이다. 현재(7일) 그 기준에 42명 모자란다.

채널에 업로드 된 영상은 쇼츠 12개가 전부다. “개설 초기이고, 아직 긴 영상이 부담스러워 짧은 쇼츠영상만 올렸다”는 그는 추후 스누커는 물론 포켓볼·캐롬 수련 영상, 소소한 일상 등을 구독자들에게 공유할 예정이다.

그러다 실시간 영상송출 요건이 충족되면 “우선 제 경기부터 송출하고, 이어 우리나라 스누커 경기, 나아가 다른 당구종목 경기까지 차례로 송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동민은 “거창하게 시작한 채널이 아니”라며 “많이 부족한 제 채널에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사진=김동민 심판 유튜브 채널)

2 Response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