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롱피아비 “2차전 시상식 후 악플, 무서웠다… 봉사? 거의 정리, 올해는 당구만” [기자회견]

 

 

‘캄보디아 특급’ 스롱피아비(블루원)의 ‘통산 7승’ 기념 기자회견은 상당시간이 인고의 시간을 되돌아보는 멘트들로 채워졌다.

11일 오후, 시즌8차 ‘웰컴저축은행 웰뱅 LPBA’ 우승직후 회견서 스롱은 “무서웠다”고 운을 떼며 그간 처했던 상황에 관한 심정들을 털어놨다.

우선, 경기에 관한 ‘무서움’이다. 결승전 상대인 임정숙을 향한 감정이었다. 1~2세트를 내리 내주면서 임정숙 특유의 뱅크샷이 연달아 터져 두려웠다는 것.

하지만, 3세트에 임하기 직전 화장실에서 “한 세트만 따내자”고 마음먹고 이를 달성해 “겨우 페이스를 찾아 승리할 수 있었다”고 소감했다.

 

 

2차전 전후 논란, 봉사활동 등에

스롱 가슴아팠다심경고백

이어 세간에 퍼져나간 ‘2차전 시상식 당시 논란’ ‘지나친 봉사활동’ 등에 관한 질문이 스롱에게 전달됐다. 그리고 스롱 또한 이 이슈들을 크게 의식하고 있었다는 점이 답변에서 드러났다.

지난 2차전(실크로드&안산) 시상식 전후로 쿠드롱, 지인인 ‘삼촌’ 등이 얽힌 이슈로 적잖은 지탄을 받은 스롱. 이에 대해 “무서웠다”고 회상한 그는 해당 사건이 명성에 부족한 ‘부진행보’에 일정부분 영향이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

그러나 지탄·악플 등이 여전히 “가슴 아프지만, 관심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극복중이란 점도 덧붙였다.

다양한 봉사활동에 관한 답변도 이어졌다. 스롱은 “너무나도 감사한 분들을 위한 활동이지만 그 봉사를 최근 거의 다 정리한 상태”라며 “올해는 당구에만 집중할 것”이란 각오를 답변으로 내놨다.

 

11일 시즌8차 ‘웰컴저축은행 웰뱅 LPBA’ 결승서 스롱피아비를 열렬하게 응원한 가족 응원단. 

 

한편, 결승전서 ‘LPBA 퀸’ 등 팻말을 들고 응원해준 가족 응원단에 관해선 “16강부터 저를 응원해준 고마운 이들로 경기장서 인사를 주고받은 사이”라며, 추후 고마움을 표할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