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강서 스롱 꺾자’ “어머니가 감격해 눈물 글썽”했다는 임혜원, 4강서 김정미와 대결 [LPBA]

임혜원(사진)이 27일 오후 펼쳐진 시즌 7차 ‘하이원리조트 LPBA챔피언십’ 8강서 스롱피아비를 세트스코어 3:2로 꺾고 개인통산 첫 4강에 올랐다. (사진=PBA)

 

 

  • ‘하이원리조트 LPBA] 8강서
  • 임혜원, 스롱피아비에 명승부 끝 3:2 승
  • “3일간 예상못한 승리에 아직도 얼떨떨”
  • “이번 8강처럼 내일 4강전도 즐기겠다” 각오
  • 4강대진 임혜원-김정미, 사카이-김세연

 

“저는 꿈만 같은 기분이죠. 그리고 전화기 넘어로 어머니께서 눈물 글썽이는 게 느껴졌어요.”

‘임혜원 돌풍’이 LPBA 통산 6회 우승에 빛나는 스롱피아비마저 삼켰다. 27일 열린 시즌7차 ‘하이원리조트 LPBA챔피언십’ 8강전서 벌어진 일이다.

전날(26일) 16강서 일본의 강호 히가시우치 나쓰미를 제압하곤 “실감이 안 난다”던 임혜원이  8강서 스롱마저 풀세트 끝 3:2(0:11, 11:9, 10:11, 11:9, 9:5)로 꺾었다.

서로 물고 물리는 치열한 8강전 종반부에 “플루크 샷 치고 다음 공 배치 받았을 때” 승리를 직감했다는 임혜원이 최후에 웃게 됐다.

이로써 LPBA 데뷔 2년차 임혜원의 개인 첫 4강진출이 확정됐다.

그 직후 어머니와 통화했다는 임혜원은 “수화기넘어로 눈물 글썽이는 어머니의 목소리를 들었다”고 알렸고, 이를 전하는 그 또한 감격에 겨운 목소리였다.

이런 가족들의 반응에 이어, 자신의 소감을 묻자 임혜원은 “꿈만 같다”며 기뻐했다. 또 32강부터 오늘까지 3일째 “얼떨떨한 상태로 대회에 임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얼떨떨”한 상태로 대회 최고의 돌풍선수로 떠오른 임혜원은 4강서 김정미와 맞붙는다. 그 각오를 “(스롱과의)8강전처럼 즐기듯 경기하겠다”고 밝힌 임혜원이다.

한편, 임혜원-김정미 대결을 비롯, 사카이 아야코-김세연 매치가 이번 투어 4강서 성사됐다. 결승을 목전에 둔 이들은 28일 오후 4시30분부터 큐를 맞대고 겨루게 된다.

 

[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