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의 승부치기” 강동궁 마르티네스 웃고, 이충복 사파타 눈물

  • [NH농협카드 PBA챔피언십] 128강 1일차
  • 마르티네스는 임택동에 승, 사파타는 박남수에 패
  • 산체스, 차파크에 0:3 완패..이충복도 강동궁에 고배
  • 사이그너 최성원 강동궁 마민껌 나란히 64강 선착
  • 김병호 초클루 김현석 D.응우옌 김봉철 탈락
  • 25일 128강 2일차…조재호 레펀스 팔라존 출격

 

 

스페인 출신의 ‘PBA 챔프’ 다비드 마르티네스(크라운해태)와 다비드 사파타(블루원리조트)가 승부치기로 희비가 엇갈렸다.

9일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로당구 PBA 6차 투어 ‘NH농협카드 PBA 챔피언십’ 128강전서 마르티네스와 사파타는 나란히 드림투어(2부) 출신의 임택동과 박남수를 상대로 승부치기 접전 끝에 마르티네스는 승리, 사파타는 고배를 마셨다.

PBA 4회 우승컵을 들어올린 마르티네스는 이번 투어 첫 판부터 진땀을 뺐다. 드림투어 와일드카드로 이번 투어 출전권을 얻은 임택동에 초반 두 세트를 8:15(12이닝) 10:15(8이닝)로 끌려가며 벼랑 끝에 몰렸다.

그러나 마르티네스는 3세트부터 집중력을 되찾아 15:11(13이닝)로 한 세트 만회한 뒤, 4세트서 하이런 7점을 앞세워 단 3이닝만에 15:3으로 승리를 거두고 승부치기에 돌입했다. 임택동이 두 이닝 연속 공타에 그친 반면, 마르티네스는 첫 이닝 공타 후 두 번째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고 득점으로 연결해 경기를 마무리했다.

‘월드챔피언십’ 초대 우승자 사파타는 이와 반대로 초반 경기를 리드하다 역전을 내주며 고배를 마셨다. 박남수에 15:11(11이닝) 15:3(4이닝) 등 순조롭게 경기를 풀어가다 3세트를 3:15(12이닝)으로 내준 후 분위기를 빼앗겼다. 4세트도 13:15(9이닝)로 패배한 사파타는 승부치기서 초구를 놓쳤고 박남수가 이를 득점으로 연결해 일찌감치 대회를 마무리했다.

PBA투어 첫 승에 목말라 있는 ‘3쿠션의 교과서’ 이충복(하이원리조트)은 이번 투어서도 승부치기에 울며 마수걸이 승리에 실패했다. ‘강호’ 강동궁(SK렌터카)과 대결한 이충복은 한 세트씩 주고받는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2:2로 승부치기에 돌입했으나 과감하게 시도한 초구 뱅크샷이 무위에 그치며 기회를 내줬고, 이를 강동궁이 득점으로 연결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밖에 PBA 강호들은 대회를 순조롭게 출발했다. ‘미스터 매직’ 세미 사이그너(튀르키예∙휴온스)는 임완섭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3:0 완승을 거두었고 직전 투어(휴온스 챔피언십) 우승자 최성원은 구자복을 세트스코어 3:1로 제압하고 64강을 밟았다. ‘베트남 강호’ 마민껌(NH농협카드)도 정호석과 승부치기 끝에 승리를 거두었다. 베트남 강호간 맞대결로 관심을 모은 응우옌꾸옥응우옌(하나카드)과 응우옌득아인찌엔(하이원리조트)의 대결은 응우옌꾸옥응우옌의 3:1 승리로 종료됐다.

‘스페인 3쿠션 전설’ 다니엘 산체스(에스와이)는 ‘튀르키예 강호’ 잔 차파크(블루원리조트)에 0:3 완패하며 대회를 마무리했고, 무라트 나지 초클루(튀르키예∙하나카드)도 정경섭에 승부치기 끝에 패배, 대회를 마무리했다. 이밖에 김병호(하나카드) 김봉철(휴온스) 김현석 등도 고배를 마셨다.

PBA 128강 이틀차인 10일에는 조재호(NH농협카드)를 비롯해 하비에르 팔라존(스페인∙휴온스) 에디 레펀스(벨기에∙SK렌터카) 비롤 위마즈(튀르키예∙웰컴저축은행) 김재근(크라운해태) 등이 대회 첫 승리에 나선다.

[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