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임경진 프로데뷔 첫 우승이냐…. 김세연의 통산 4회 정상이냐,… LPBA 시즌 개막전 결승서 격돌

 

 

  • 김세연, 서한솔에 3:0 완승…1년만에 결승
  • 임경진, 첫 4강 이어 사카이 제압하고 결승行 
  • 상대전적 김세연 2승1패 우위…지난시즌 2승
  • 23일 밤10시 우승상금 4000만원 놓고 대결

 

김세연(29∙휴온스)과 임경진(44)이 여자 프로당구 2024-25시즌 개막전 우승컵을 놓고 맞붙는다.

22일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리금융캐피탈 LPBA 챔피언십’ 4강전서 김세연은 서한솔(우리금융캐피탈)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3:0(11:9, 11:4, 11:4) 완승을 거두고 결승에 올랐다. 다른 테이블에서 열린 4강전서는 임경진이 사카이 아야코(일본∙하나카드)를 3:1(11:6, 11:10, 9:11, 11:7)로 꺾고 결승 티켓을 손에 넣었다.

 

우승후보 스롱 피아비를 꺾은 김세연이 준결승전에서 서한솔을 3:1로 제압하고 결승에 올라 임경진을 상대로 통산 네번째 우승을 노린다.

 

8강서 ‘우승후보’ 스롱 피아비(캄보디아∙우리금융캐피탈)를 잠재운 김세연은 서한솔을 상대로 첫 세트를 11이닝만에 11:9로 승리한 데 이어, 2세트서는 하이런 5점을 앞세워 11:4(6이닝) 3세트 역시 11:4(8이닝)로 승리를 따내며 결승행을 확정했다.

LPBA 투어 통산 3회 우승한 김세연은 지난 2021-22시즌 ‘TS샴푸 챔피언십’ 우승 이후 약 세 시즌만에 네 번째 우승 트로피에 도전한다. 지난 시즌 3차전(하나카드 챔피언십) 결승에 올랐으나 풀세트 접전 끝에 고배를 마셨다. 약 1년만에 다시 결승에 오른 셈이다.

반대편 테이블에서는 임경진이 ‘일본 강호’ 사카이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었다. 1세트 2이닝째 터진 하이런 8점을 앞세워 3이닝만에 11:6으로 따낸 임경진은 2세트 10이닝 접전 끝에 11:10 1점차 승리하며 승기를 잡았다.

 

엄청나게 기량이 상승한 임경진이 LPBA 데뷔 후 처음으로 결승에 올라 김세연을 상대로 첫우승에 도전한다.

 

임경진은 3세트를 9:11로 한 세트 내줬으나 4세트 12이닝만에 11점을 채워 11:7로 승리, 세트스코어 3:1로 프로데뷔 첫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종전 본인의 LPBA 최고 성적은 8강이다. 이번 대회서 최고 성적을 세운 임경진은 내친김에 김세연을 상대로 프로 첫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프로 출범 시즌인 2019-20시즌부터 꾸준히 시즌을 소화한 두 선수는 통산 세 차례 맞붙어 김세연이 2승1패로 우세를 점하고 있다. 2022-23시즌 첫 맞대결(‘SK렌터카 월드챔피언십 2023’ 16강)에선 임경진이 승리했지만 다음 시즌인 2023-24시즌엔 두 차례 만나 김세연이 모두 승리했다.

지난 시즌 통산 4회 우승에 도전하는 김세연과 프로 첫 우승에 나서는 임경진은 우승상금 4000만원을 놓고 23일 밤 10시에 7전 4선승제로 경기한다.

 

[방기송]

기사제보 : billiard1@naver.com

One Respons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