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구니까 청춘이다”… ‘전국시니어 당구축제’ 곧이어 ‘2023 전국 어르신당구 페스티벌’ 열려

  •  실버 스포츠의 대표격인 당구를 통해 화합과 소통의 장 마련
  • 전국 각지의 복지관에서 약 100여명의 어르신들 참가 열띤 경쟁
  • 방배동 재클린당구클럽과 여의도 CV당구클럽에서 진행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진흥공단의 후원을 받아 대한체육회 주최, (사)대한당구연맹이 주관하는 ‘2023 전국 어르신 당구 페스티벌’이 11월 29~30일에 걸쳐 서울 CV당구클럽과 재클린당구장에서 열렸다.

이번 페스티벌에 전국 각지의 복지관에서 1년 가까이 갈고 닦은 실력을 뽐내려 많은 어르신 선수들이  참가하였다. 코로나19 종식 선언이 된 후 처음 맞이하는 어르신 대상 사업이라 그 의미가 더 깊었다.

 

               여의도 CV당구클럽에서 진행된 어르신당구페스티벌 캐롬종목

 

캐롬종목은 프리쿠션 개인전으로 하여 토너먼트 방식으로 구성되어 예선 본선을 진행하였며 남자는 10점제, 여자는 7점제로 진행됐다. 포켓종목은 뉴 8볼 개인전으로 하여 마찬가지로 토너먼트 방식으로 경기가 진행됐으며 1선승제로 대결을 펼쳤다.

두 종목 모두 치열한 대결 끝에 입상자가 선정되었다. 먼저 캐롬종목에서는 목포에서 올라온 목포이랜드노인복지관의 김해성, 박상락 어르신을 각각 꺾고 올라온 놀이터당구클럽의 조강현 어르신과 프로2000당구클럽의 김종식 어르신의 결승전이 진행되었다. 초중반 접전을 벌인 끝에 우승은 놀이터당구클럽의 김종식 어르신이 차지했다.

 

              캐롬종목 어르신 입상자와 문승만 대한당구연맹 심판위원장(우)

 

포켓종목에서는 노원어울림노인복지센터의 최말선 어르신과 밤밭노인복지관 이순복 어르신의 치열한 대결 끝에 이순복 어르신이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마지막 8번 공을 두고 서로 손에 땀을 쥐게 한 대결은 전문선수 못지 않은 박진감으로 많은 이들의 탄성을 자아내게 하였다.

이날 페스티벌에 참가한 하계어울림센터의 이옥자님은 “오랜만에 밖에 나와 그동안 배웠던 당구를 남들 앞에 선보일 수 있어서 좋았다”며 “이런 좋은 행사를 만들어주신 모든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그 소감을 밝혔다.

 

대회장을 방문하여 포켓볼 종목 입상자에게 시상한 박보환 대한당구연맹회장(가운데)

 

한편 행사에 직접 방문하여 시상식을 진행한 박보환 대한당구연맹 회장은 “당구는 남녀노소 누구나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유일한 스포츠이다. 고령화가 더욱 심화되고 있는 현대 사회에서 대한당구연맹은 어르신 당구에 대한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며 참가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방기송]

뉴스제보 = billiard1@naver,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