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풍’에도 ‘여제’는 건재했다!… 결승전 ‘뱅크샷 14방’ 김가영, ‘6번째 대관식’ [휴온스 LPBA]

  • 시즌 5차 LPBA ‘휴온스’ 결승서 김상아에 4:1 승
  • ‘개인통산 6승’ 스롱피아비와 ‘최다우승’ 타이
  • 생애 첫 ‘퀸’ 노린 김상아, “졌지만 잘싸웠다” 박수갈채
  • 64강전 애버 1.786 전어람, ‘웰뱅톱랭킹’ 주인공에

 

‘당구여제’ 김가영(하나카드)이 ‘6번째 대관식’을 치렀다. 김가영은 거침없던 ‘다크호스’ 돌풍의 김상아를 결승에서 ‘뱅크샷 14방’으로 잠재웠고, 이 승리로 스롱피아비와 더불어 여자프로 개인 최다우승(6회) 급자탑까지 쌓았다.

‘디펜딩 챔프’ 김가영이 23일 오후 7시 경기 고양시 PBA전용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3/24시즌 5차 ‘휴온스 LPBA챔피언십’ 결승에서 김상아를 세트스코어 4:1로 꺾고 우승을 차지, 상금 3000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23/24 시즌 5차 ‘휴온스 LPBA 챔피언십’ 결승에서 ‘다크호스’ 돌풍의 김상아를 세트스코어 4:1로 꺾고 개인통산 6번째 LPBA 우승을 차지한 김가영(사진).

김가영은 결승 1세트에서 ‘뱅크샷 4방’(3·4·9·11이닝)을 앞세워 11:4(11이닝)로 손쉽게 세트를 따내며, 냈다.  이어질 ‘뱅크샷 쇼’의 서막을 알렸다.

‘첫 결승’에 긴장한 듯 1세트에서 미스큐(1이닝)를 낸 김상아는 2세트를 맞아 심기일전, 반격에 나섰다. 2이닝째에 뱅크샷 성공에 이어, 하이런 6점(2이닝)과 2득점(6이닝), 마지막 7이닝서 남은 1점마저 채우며 세트를 1점차(11:10)로 가져간 것. 그 와중에도 김가영은 ‘뱅크샷 3방’(4·~6이닝)을 터뜨리며 맹추격했다.

세크스코어 1:1로 승부의 균형이 맞춰진 3세트. 김가영이 2세트에 이어 또 ‘3번의 뱅크샷’(2·4·10이닝) 등을 터뜨렸다. 3세트 1~2번째 뱅크샷 등으론  9:4로 훌쩍 달아난 김가영은, 11이닝째에 세트 3번째 뱅크샷(결승전 10번째)을 작렬,  11:4로 세트를 가져가는 데 성공한다. 전체 세트스코어도  2:1로 리드.

시즌 5차 ‘휴온스 LPBA챔피언십’ 우승으로 상금 3000만원의 주인공이 된 김가영(왼쪽)이 시상식에서 대회 타이틀 스폰서인 휴온스 윤상배 대표와 함께 기념촬영 하고 있다.

승부의 우위를 점한 김가영은 이어진 4세트에도 승부처마다 ‘뱅크샷 2방’ 등으로 내달렸다. 1:3으로 지던 4이닝, 5:3으로 앞서던 6인에 각각 이번 결승전 11·12번째 뱅크샷을 터뜨렸고, 9:4로 앞선 11이닝째에 남은 2점을 더해 11:4로 승리, 세트스코어를 3:1로 만들었다.

이 시점에서 이미 김가영은 역대 LPBA 결승전 ‘최다 뱅크샷 성공’(12회)의 기록을 쓴 선수가  됐다. 기존 1위는 김민아의 11회.

마지막 5세트에서도 김가영은 ‘결승 뱅크샷 기록’을 2번이나 경신했다. 세트 초반인 2이닝째에 결승 13번째 뱅크샷을 성공시켜 3:1로 달아났고, 5이닝째에는 14번째 뱅크샷 포함해 6득점 장타를 쳐 점수는 10:2가 됐다.

그렇게 매치포인트(1점)만을 남긴 김가영은 그러나 뒤이은 4개 이닝(6~9이닝)을 공타로 흘려보냈다. 올시즌 첫 우승은 물론, 22/23시즌 6차 NH농협카드’ 이후 8개 투어만의 우승 고지를 목전에 두고 긴장한 듯 보였다. 그 사이 김상아가 1점 추가해 점수는 10:3.

9이닝째 샷 미스 후, 관중석에서 아쉬움의 탄식이 나오자 김가영은 살짝 미소를 지어보였다. 그리고 이어진 5세트 10이닝째 공격서 김가영은 미소를 거두고 신중하게 짧은 뒤돌려치기를 시도해 성공, ‘프로통산 6회 우승’ 기쁨을 만끽했다.

‘결승까지 7연승’을 올리며 ‘언더독’ 돌풍의 주인공이 된 김상아(사진)는 아쉽게도 대회 결승에서는 김가영에게 패하며, 프로데뷔 후 ‘첫 우승’의 영광을 다음 대회로 기약해야 했다.
시즌 5차 ‘휴온스 LPBA 챔피언십’ 결승종료 직후, 큐를 겨눴던 김가영(왼쪽)과 김상아가 포옹하며 서로를 축하 및 격려하고 있다.

한편, ‘결승까지 7연승’을 질주하며 ‘언더독’ 돌풍을 일으킨 김상아는 프로데뷔 후 ‘첫 퀸’의 영광을 다음 기회로 미뤄야 했다.

김가영은 64강~결승까지 6경기 중 4경기에서 모두 ‘1점 이상의 애버리지’를 치며 막강한 공격력을 뿜어냈다. 이화연과의 64강은 ‘애버 1.471’(25:13 승), 오지연과의 32강은 ‘애버 1.629’(전체 1위)로 세트스코어 2:0 승리를 차지했다.

이어진 16강서 김가영은 김갑선과 맞붙어 0점대 애버(0.933, 세트스코어 2:0 승)를 기록했지만, 정다혜와의 8강전은 ‘애버 1.138’(전체 2위)로 세트스코어 3:0 완승을 거뒀다. 4강서는 ‘원조 퀸’ 임정숙(크라운해태)을 맞아 세트스코어 3:1로 역전승하며 결승에 올랐다.

아울러, 이번 23/24시즌 5차 ‘휴온스 LPBA챔피언십’ 웰뱅톱랭킹(대회 한 경기에서 가장 높은 애버리지) 상은 64강서 ‘강호’ 김진아를 상대로 14이닝만에 25:17로 제압, 애버리지 1.786을 기록한 전어람이 차지,  상금 200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