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리그PS] SK렌터카, 크라운해태 꺾고 ‘첫 파이널行’… 24일부터 하나카드와 ‘첫 우승’ 대결

 

 

”오늘 당구인생 통틀어 가장 떨렸다. 그래서 더 기쁘다“

팀의 첫 팀리그 파이널행을 이끈 SK렌터카 다이렉트 주장 강동궁의 소감이었다.

포스트시즌 기세가 심상찮던 SK렌터카가 첫 팀리그 파이널 무대에 올라, 하나카드 하나페이와 ‘첫 우승’을 두고 맞붙는다.

반대로, ‘정규리그 1위’ NH농협카드 그린포스, ‘2위’ 크라운해태 라온은 모두 플레이오프에서 올시즌 팀리그 일정을 마감했다.

23일 밤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PBA전용구장서 펼쳐진 23/24시즌 ‘웰컴저축은행 PBA팀리그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B 4차전서 SK렌터카는 크라운해태를 세트스코어 4:1로 제압했다.

SK렌터카는 플레이오프B 4차전 초반부터 기세를 올렸다. 팀의 ‘필승카드’ 강동궁-에디 레펀스 조가 11:6로 1세트를, 강지은-히다 오리에 조가 4이닝만에 9:4로 2세트를 따낸 것.

3세트는 SK렌터카가 내준 유일한 세트였다. 주장 강동궁이 나섰지만, 상대인 다비드 마르티네스가 5이닝만에 15:11로 세트의 승자가 됐다.

그렇게 맞은 4세트에서 조건휘-히다 조가 9:4. 마지막 5세트에선 레펀스가 11:4로 오태준을 돌려세우며 팀의 ‘파이널행’을 확정지었다.

한편, SK렌터카-하나카드 매치업이 성사된 23/23시즌 ‘웰컴저축은행 PBA팀리그 포스트시즌’ 파이널은 ‘7전4선승’으로 대망의 챔피언을 가린다. 파이널 첫날인 24일 오후4시 1차전, 밤 9시30분 2차전이 각각 치러진다. 25일엔 3~4차전이 이어진다.

 

[고양=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