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펙트큐 치고 든 생각 ‘내가 첫 번짼가?”…‘61세 1부 최고령’ 최재동 ‘한큐 15점’ 힘입어 64강 [휴온스 PBA]

  • 23/24 시즌 5차 PBA ‘휴온스’ 128강서 최재동(62년생),
  • 서삼일에 1:2로 뒤진 4세트에 ‘한큐 15점’ 달성
  • 시즌 7번째 ‘퍼펙트큐’ , 상금 1000만원 주인공
  • 세트스코어 2:2 후 이어진 승부치기서 2:1 승, 64강 진출

 

 

61세로 프로당구(PBA) 1부 ‘맏형’인 최재동(62년생)이 투어 첫 번째이자 시즌 7번째  ‘퍼펙트큐’(한 번의 공격기회에서 15득점) 달성에 힙입어 128강을 통과했다. 더불어 ‘상금 1000만원’(TS샴푸 퍼펙트쿠)의 주인공이 됐다.

최재동은 24일 오후 고양 킨텍스 PBA전용스타디움에서 열린 23/24시즌 ‘휴온스 PBA챔피언십’ 128강 1일차 서삼일과의 경기서 3세트까지 1:2로 리드를 내주며 끌려갔다.

그렇게 돌입한 4세트에서 최재동은 1이닝에 한큐에 15점을 몰아치며 승부를 2:2 원점으로 돌렸고, 최종결과는 승부치기로 결정되게 됐다.

승부치기 선공을 잡은 최재동은 초구공략에 실패, 탈락 위기를 맞았으나 후공 서삼일의 샷도 빗나가며 위기를 넘겼다. 이어진 2이닝 째에 최재동은 침착하게 2득점했고, 서삼일은 1득점에 그쳤다. 결국 최재동은 ‘퍼펙트큐’에 힘입어 승부치기까지 경기를 끌고가 64강에 올랐다.

“퍼펙트큐에 놀라 얼떨떨해서 승부치기 1이닝서 집중력 떨어져” 23/24시즌 5차 ‘휴온스 PBA챔피언십’ 첫 퍼펙트큐의 주인공 최재동은 이 퍼펙트큐에 힘입어 경기를 승부치기까지 끌고가 결국 승리했지만, 승부치기 1이닝 초구공략에 실패, 하마터면 상대인 서삼일에게 승리를 내줄 뻔 했다.

경기 후 본지와 인터뷰에서 최재동은 “퍼펙트큐 치고 상대선수 (서)삼일이와 ‘내가 첫 번째겠지?’ 등 대화를 나누고 승부치기를 맞으니 집중이 잘 안됐다”며, 승부치기 1이닝 무득점의 이유를 털어놨다.

PBA 1부투어 등록선수 가운데 아드난 윅셀(튀르키예)과 더불어 61세 최고령인 최재동은 2000년대 초반부터 당구선수로 활약하며 ‘3쿠션 월드컵’ 4강 등 굵직한 이력을 남긴 한국 3쿠션의 ‘대선배’다. 지난 2020-21시즌 트라이아웃을 통해 프로에 데뷔한 이후 단 한번의 강등 없이 1부 무대서 쟁쟁한 후배들과 큐를 겨루고 있다.

최재동은 “친구들이 모두 은퇴한 나이임에도 제가 이런 활약을 할 수 있다는 것이 너무 기쁘고 선수로서 자부심을 느낀다. 성적에 연연하지 않고 매 투어를 이렇게 좋은 무대에서 즐기는 것이 그저 재미있다. 더 오랜 선수생활을 위해 체력관리도 꾸준히 하고 있다. 앞으로 힘 닿는 데까지 최선을 다해 선수로 활동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4일 시작된 ‘휴온스 PBA 챔피언십’은 이틀간 128강전을 치른 후 26일 개막식으로 본격 대회에 돌입한다. 결승전은 30일 저녁 7시에 열린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