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켓볼] 하민욱 권호준, ‘총상금 12만5천불’ 오픈대회 최종예선行 노린다!… 세계15위 서서아는 9일 새벽 첫 경기

  • ‘2023 푸에르토리코 오픈’ 남자부
  • 하민욱 권호준 모두 예선통과→승자조 1R로
  • 승자조 1R선 敗, 패자조 2R서 3R行 도전
  • 서서아, 승자조 1R서 페루 선수와 첫 경기
  • 韓3명 ‘한국팀’, 8일 영국과 팀선수권 첫 경기

 

 

국내남자포켓볼 랭킹 1위 하민욱(부산시체육회) 2위 권호준(인천시체육회)이 8일 새벽(한국시간) 푸에르토리코 산후안 컨벤션센터 열린 ‘2023 푸에르토리코 포켓10볼 오픈 남자부’(남자오픈) 패자조 2라운드로 향했다.

두 선수는 대회 첫 경기(예선전)에서 모두 미국 선수를 맞아 승리, 산뜻하게 대회 일정을 출발했다. 하민욱은 다미안 폼팬키를 세트스코어 2:1로 꺾었고, 권호준은 니코 콘켄에 2:0 완승을 거뒀다.

그러나 같은날 이어진 승자조 1라운드 경기에서는 두 선수 모두 아쉽게 고배를 마시며, 패자조 2라운드로 가게 됐다.

권호준은 세계적인 당구스타 셰인 반 보닝(미국)과 접전 끝에 ‘승부치기 패’로 아깝게 승리를 내줬다. 권호준은 1세트, 반 보닝은 2세트를 각각 나눠가진 뒤 돌입한 승부치기에서 반 보닝은 3득점, 권호준은 1득점에 그쳤다. 하민욱은 설리반 클락(호주)에 2:0로 패.

하민욱 권호준은 각각 9일 새벽 2시30분, 4시에 패자조 2라운드 경기에 돌입, 패자조 3라운드 진출을 노린다.

푸에르트리코 현지에서 ‘2023 10볼 오픈 남자부’에 참가중인 하민욱(왼쪽) 권호준. 현지에서 선수단이 직접 촬영해 보내온 사진.

이에 앞서 새벽 1시부터 세계여자포켓볼 랭킹 15위 서서아(전남당구연맹)가 예선없이(시드) ‘2023 푸에르토리코 포켓10볼 오픈 여자부’(남자오픈) 승자조 1라운드에 올라, 페루의 빅토리아 바스케즈 고메즈를 상대한다. 이 경기 승리 시, 승자조 최종라운드에 진출한다.

하민욱 권호준 서서아는 대회 남자 및 여자오픈과 더불어, 3명이 ‘한국팀’을 이뤄 ‘2023 프레데터 WPA(세계포켓볼협회) 세계포케볼 팀선수권’(세계팀선수권)에도 참가할 예정이다.

한국팀은 9일 오전 9시, 포켓볼계 스타플레이어가 다수 포진된 영국팀(대런 애플레톤, 필 버포드, 켈리 피셔, 앨리슨 피셔)과 세계팀선수권 첫 경기를 치르게 된다.

한편, 이번 남녀 오픈 및 세계팀선수권 등은 프레데터가 운영하는 ‘프레데터 프로당구 시리즈’ 주최 ‘제2회 푸에르토리코 당구 엑스포’(당구엑스포)에 의해 치러지는 대회다.

세계적인 당구용품 기업 주최 이벤트인 ‘당구엑스포’ 3개 대회에는 총 50만불(한화 약 6억 5150만원)의 거액이 상금으로 걸려있다.

128명이 참가하는 남자오픈은 총 12만5000불(약 1억7000만원) 1위 3만7500불(약 4900만원), 48명 출전 여자오픈은 총 7만5000불(약 9800만원) 1위 2만2500불(약 2932만원)이다.

이어 세계팀선수권에선 16개국이 총상금액 30만불(약 3억 9000만원)을 두고 대결한다. 1위에겐 12만불(약 1억5630만원)이 주어진다.

지난해 펼쳐진 ‘제1회 당구엑스포’ 세계팀선수권은 필리진, 남자오픈 또한 필리핀의 카를로 비아도, 여자오픈은 대만의 웨이츠지엔이 각각 우승컵을 들었다.

[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