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당구 전용구장 찾은 MZ세대들, “당구가 이렇게 재미있는지 몰랐어요”

“당구경기는 처음 봤는데, 몰입도가 엄청나요. 이렇게 재미있는 스포츠인 줄 몰랐어요.”

 

지난 2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 ‘웰컴저축은행 PBA 팀리그 2023-24’ 2라운드 NH농협카드와 블루원리조트 경기에는 특별한 손님들이 NH농협카드의 응원석을 찾았다. 이들은 바로 NH농협은행 봉사단 ‘N돌핀’. 전원 대학생으로 구성된 이른바 ‘MZ세대’들이 프로당구를 경험하고 NH농협카드를 응원하기 위해 현장을 찾았다.

 

각기 개성을 담은 응원 팻말로 NH농협카드를 응원한 이들은 선수들이 득점을 위한 각도를 계산하고, 어려운 난구를 풀이할 때 마다 신기한 듯 집중했고, 득점을 터트릴 때 마다 연신 환호하며 박수를 보냈다.

 

이날 현장에서 만난 봉사단의 경북팀 함이지(22∙건국대 경영) 씨는 “당구라는 스포츠가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깊은 계산이 필요하고, 예민한 스포츠라는 것을 알았다. 평소 농구를 즐기고, 야구를 관람하는 것을 좋아하는데, 당구는 또 다른 매력이 있는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N돌핀 11기 단원들과 그린포스 선수들이 21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3-2024 PBA팀리그 2라운드 NH농협은행 그린포스 대 에스와이 바자르의 경기가 끝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N돌핀’ 봉사단의 방문을 맞아 NH농협카드 선수들도 크게 반겼다. 서울 강남2팀의 이다은(21∙숭실대 금융) 학생은 “처음 든 응원 팻말이 조재호 선수였다. 사실 잘 몰랐다. 그런데 경기 전 잠시 선수단과 인사하는 자리에서 ‘응원 와준 여러분들을 위해서라도 꼭 이기겠다’고 말씀해주셨다. 또 너무 잘하셔서 놀랬다. 팀원들을 챙기는 자상함에 단번에 조재호 선수의 팬이 됐다”고 웃었다.

 

무엇보다 프로당구를 처음 경험한 MZ세대들을 사로잡은 건 프로당구만의 ‘응원 문화’였다. 대전팀 김빛나 씨(20∙충남대 경영)는 “당구대를 중심으로 경기에 나선 선수를 스포트라이트한 부분이 너무 멋있었다. 상대 팀 응원석과 마주보고 있어 응원전에서도 승부욕이 생겼다. ‘굿~샷’과 같은 효과음도 너무 신나서 저절로 몸이 움직였다”고 설명했다.

 

이날 NH농협카드는 ‘N돌핀’들의 응원에 힘입어 김보미가 여자복식과 단식서 2승을 거두는 활약을 앞세워 블루원리조트를 세트스코어 4:2로 꺾고 2라운드 우승 경쟁에 가세했다.

 

 

NH농협은행의 ‘N돌핀’은 NH농협은행의 ‘N’과 역동적인 돌고래 ‘돌핀’의 합성어로, 지역사회 곳곳에 행복을 실어 나르는 엔도르핀 역할을 하자는 의미를 담았다. 수도권을 비롯해 강원, 충청, 호남, 영남, 제주권별로 총 21개팀 126명으로 구성됐다. 각 지역별 금융교육센터를 운영하며 노인∙청소년 등 각 계층을 대상으로 금융 교육을 진행할 뿐만 아니라 농촌 일손 돕기나 홍보활동을 통해 지역 사회에 공헌하는 일을 주로 진행한다.

 

빛나 씨는 “당구를 처음 접해보지 않은 저희 또래친구들도 흥미를 느끼기에 충분한 스포츠라고 생각했다”면서 “봉사단 활동을 통해 프로당구를 접했지만, 앞으로 NH농협카드의 경기를 꾸준히 지켜보면서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다은 씨도 “당구라는 스포츠를 처음 처음 접했는데, 간단한 룰 설명만으로도 이해가 됐고, 몰입도가 엄청난 스포츠인 것 같다. 앞으로도 자주 PBA 경기를 보며 응원하겠다”고 웃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