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大 ‘예비 스포츠마케터’들, PBA 전용구장 실습… ‘MZ세대 관중’ 확보, 과제연구

한양대학교 스포츠산업과학부 <스포츠광고실습> 과목의 수강생 30여명이 프로스포츠 현장 체험학습을 위해 지난 9일과 11일 23/24시즌 ‘웰컴저축은행 PBA 팀리그’ 4라운드 5,6일차가 열린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을 방문했다. 사진은 현장체험 후 김영진 와우매니지먼트그룹 전무, 하나카드 김가영 김진아 선수 등과 기념촬영 중인 한양대 현장체험단. (사진=PBA)

 

 

한국 스포츠 마케팅을 이끌어갈 ‘예비 스포츠 마케터’들이 프로당구 PBA 전용구장을 찾았다.

지난 9일과 11일 23/24시즌 ‘웰컴저축은행 PBA 팀리그’ 4라운드 5,6일차가 열린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 전원 대학생들로 구성된 이른바 ‘MZ세대’ 약 30여명이 PBA 전용구장을 방문했다.

이들은 한양대학교 스포츠산업과학부 <스포츠광고실습> 과목의 수강생들로, PBA 전용경기장을 찾아 PBA의 경기방식과 경기운영을 직접 경험했다. PBA 스폰서 기업 현황 조사, 경기장 내 후원사별 광고 위치와 크기 파악, TV 중계 카메라위치별 광고노출 빈도 조사 등 현장에서 일하는 스포츠 마케터들의 실제 업무를 배우고 체험했다.

 

한양대학교 스포츠산업과학부 학생들이 PBA 전용구장 경기장서 관람하고-있다. (사진=PBA)

 

첫 경기 크라운해태-웰컴저축은행간 경기에 이어 블루원리조트-하나카드 경기를 관람한 이들은 기존 당구 경기와는 다른 신나는 분위기에 긍정적인 호응을 보냈다. 뿐만 아니라 스포츠프레젠테이션 등 현장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경기 구성 요소들을 직접 눈으로 보고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이들은 PBA 경기를 현장에서 체험하고 PBA 경기장에 MZ세대 관중을 유치하기 위한 아이디어와 PBA의 TV 생중계 경기에 더 많은 MZ 세대 시청자를 끌어 모으기 위한 방안을 제시하는 과제를 수행한다.

한편, PBA는 대학생을 포함한 MZ 세대들이 프로당구에 친숙해지고, 당구를 더 많이 즐길 수 있도록 각 대학과의 산학협력을 강화하고, 대학생 당구대회 등을 개최하는 등의 노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