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환상의 팀웍’ 김행직-최호일(전남), 애버 2.308로 ‘안동하회탈배’ 복식전 우승… 전국대회 2연승

 

 

전남의 김행직-최호일 팀이 ‘전국대회 3쿠션 복식전 2연승’을 달렸다.

김행직-최호일 팀은 15일 오후 경북 안동실내체육관서 열린 ‘2024 안동하회탈배 전국 3쿠션 당구대회’(안동하회탈배) 복식전 결승서 광주의 최완영-황의종 팀을 13이닝만에 30:9로 꺾고 이번대회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전남의 김행직-최호일 팀이 15일 오후 경북 안동실내체육관서 열린 ‘2024 안동하회탈배 전국 3쿠션 당구대회’(안동하회탈배) 3쿠션 복식전 결승서 광주의 최완영-황의종 팀을 꺾고 우승, 전국대회 3쿠션 복식전 2연승을 내달렸다. 왼쪽부터 복식전 1위 전남팀의 최호일, 시상자 김영택 충남당구연맹 회장, 전남팀 김행직.

 

스카치 방식으로 치러진 복식전 결승서 김-최 팀은 12:1(5이닝) 19:5(9이닝) 28:8(12이닝) 등으로 점수를 지속적으로 크게 벌려나갔고, 마지막 13이닝서 남은 2점을 채워 우승을 확정 지었다.

김-최 팀은 이번대회 결승서 2.308의 고점대 애버리지를 작성하며 승리했다. 앞선 4강서는  서울의 조명우-윤도영 팀을 맞아 17이닝만에 30:14로 승리, 2점대에 가까운 애버리지(1.764)를 기록했다.

이 우승으로 김행직-최호일 팀은 지난 3월 ‘제12회 국토정중앙배 2024 전국당구대회’에 이어 전국대회 복식전 2연승을 달성했다.

수년간 합을 맞춰온 김-최 두 선수는 시상식 후 파트너에게 우승의 공을 돌리는 겸손함을 보였다. 다만, 소감에서는 “이제 3연승을 노리겠다”는 자신감 넘치는 포부를 전했다.

 

‘2024 안동하회탈배’ 복식전 준우승 광주팀. 왼쪽부터 최완영, 시상자 김영택 충남당구연맹 회장, 황의종.

 

4강서 쾌조의 컨디션을 보인 최완영-황의종(광주) 팀은 전국대회 정상을 다음 대회로 미뤄야 했다. 두 선수는 4강서 정영호-정상훈(대구) 팀을 12이닝만에 물리치며 2점 중반대 애버리지(2.500)를 쳐냈다.

이어 공동3위는 조명우-윤도영(서울), 정영호-정상훈(대구) 팀이 각각 올랐다.

한편, 이번대회 8강전 승리팀은 모두 1점대 애버리지를 쳐내며 승리했다. 전국대회 복식전으로는 이례적인 수치였다.

8강서 조명우-윤도영(서울) 팀은 1.875, 최완영-황의종(광주) 팀과 정영호-정상훈(대구) 팀은 1.304, 김행직-최호일(전남) 팀은 1.111을 각각 달성하며 4강행 티켓을 따냈다.

 

대회 복식전 공동3위 서울팀. 왼쪽부터 서울팀 윤도영, 조명우, 시상자 이창규 안동당구연맹 회장.

 

공동3위 대구의 정영호-정상훈 팀은 데뷔 4년차인 동호인 출신 선수들로, 전국대회 첫 입상의 기쁨에 함박웃음을 지었다.

정-정 팀에서 정상훈 선수는 ‘당구전설’ 이상천의 외동딸인 올리비아 리의 남편이다. 4강전 직전 남편의 전국대회 첫 입상이 확정되자 아내는 ‘사랑해’라며 응원을 보내줬다고.

 

‘2024 안동하회탈배’ 복식전 공동3위팀. 왼쪽부터 정영호, 정상훈, 시상자 이창규 안동당구연맹 회장.

 

이번 ‘안동하회탈배’는 안동시의 첫 전국당구대회로 개최 전부터 주목 받았다.

이 가운데 안동시당구연맹(회장 이창규) 측은 대회 출전 선수·동호인들의 기량발휘를 위해 당구대는 최신형 ‘MIK 5.0’, 당구대 천은 UMB(세계캐롬연맹) 공식 라사지인 ‘클라쏜’을 설치했다.

 

지역 첫 전국규모 당구대회인 ‘2024 안동하회탈배 전국 3쿠션 당구대회’ 성공개최를 위해 소매를 걷어붙인 안동시당구연맹 회장단들이 대회장인 안동시체육관에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왼쪽부터 안동시당구연맹 이윤환 부회장, 이창규 회장, 김준모 부회장.

 

이렇게 첫날 일정을 마감한 ‘안동하회탈배’는 GOLF&PBA채널과 대한당구연맹 공식 Youtube채널을 통해 5월 18일(토) 생중계 된다. 캐롬 3쿠션 남자 전문선수부 8강을 시작으로 오전 10시부터 생중계가 시작되며, 결승은 오후 7시에 생중계된다.

 

[2024 안동하회탈배 복식전 입상팀]

우승=김행직-최호일(전남)

준우승=최완영-황의종(광주)

공동3위=조명우-윤도영(서울)

공동3위=정영호-정상훈(대구)

 

[안동=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4 Responses

  1. Oh my goodness! a tremendous article dude. Thank you Nonetheless I am experiencing challenge with ur rss . Don’t know why Unable to subscribe to it. Is there anybody getting similar rss problem? Anybody who is aware of kindly respond. Thnkx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