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살 신흥강자’ 최봄이, 김도경 꺾고 ‘올시즌 2관왕’ [영광 전국3C대회]

‘2004년생’ 최봄이(왼쪽)가 22일 펼쳐진 ‘2023 천년의 빛 영광 전국3쿠션대회’ 여자부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은 대회 결승전 직후 시상식서 전남당구연맹 조호석 회장과 기념촬영 중인 최봄이. (사진=대한당구연맹)

 

 

올시즌 여자3쿠션계 신흥강자로 떠오른 ‘2004년생’ 최봄이(김포당구연맹, 국내2위)가 전국대회 두 번째 정상에 올랐다.

최봄이는 22일 저녁 펼쳐진 ‘2023 천년의 빛 영광 전국3쿠션대회’(23 영광 전국3쿠션대회) 여자부 결승서 김도경(대구당구연맹, 7위)에 25:16(39이닝)으로 승리, 우승을 차지했다.

 

‘2023 천년의 빛 영광 전국3쿠션대회’ 결승에 진출, 개인통산 전국대회 첫 결승진출에 이은 우승까지 도전했던 김도경(오른쪽)은 아쉽게 최봄이에게 패하며 다음 대회를 기약해야 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2023 천년의 빛 영광 전국3쿠션대회’ 여자부 공동3위 박세정(왼쪽)과 김하은. (사진=대한당구연맹)

 

준우승 김도경에 이어, 공동3위는 김하은(충북당구연맹, 1위) 박세정(경북당구연맹, 6위)이 각각 올랐다.

 

11:1325:18 ‘역전 우승최봄이

6개월만 또 전국대회 1

이날 결승서 최봄이는 23이닝까지 김도경에게 11:13으로 리드를 내줬다.

그러나 24이닝 공격기회에서 3득점하며 14:13으로 스코어를 역전시킨 최봄이는 이후 단 한 차례도 리드를 내주지 않고 차분히 득점에 성공, 20:16(36이닝) 4점차로 달아났고, 이어진 37이닝서 4득점을 쳐내며 매치포인트만을 남겨 놓게 됐다.

24:16으로 앞선 채 승기를 잡은 최봄이는 마지막 39이닝서 우승까지 남은 1점을 마저 채우며, 생애 2번째 전국대회 우승을 확정지었다.

최봄이는 8강서 박정현(전남당구연맹, 5위)에 아슬아슬한 2점차(25:23) 승리로 4강에 진출, 올시즌 3관왕을 노리던 김하은을 25:18(33이닝)로 따돌리고 결승에 올라 1위까지 차지했다.

이로써 최봄이는 지난 6월 ‘부산광역시장배’서 전국대회 첫 우승컵을 든 뒤, 약 반년만에 또 한 번 전국대회 시상대 꼭대기에 섰게 됐다.

 

공동3위만 7김도경, 전국대회 첫 결승

2000년생, 최봄이 김하은 등과 신흥 여풍(女風)

한편, 대구당구연맹에 따르면, 김도경은 “공동3위만 7번을 경험”한 뒤 이번 대회에서 전국대회 첫 결승무대를 밟았다.

생애 첫 전국대회 제패를 바라던 김도경은 그러나 아쉽게도 최봄이에게 막혀, 다음 대회를 기약해야 했다.

그럼에도 김도경의 최근 기세가 좋다. 지난 10월 전국체전 여자3쿠션(시범종목) 은메달을 차지하는 등 상승세를 타고 있다.

2000년생 김도경은 이번대회 우승자 최봄이, 공동3위 김하은(이상 18세) 등과 여자3쿠션 ‘영건 열풍’ 주역으로 급부상 중이다. 또 아프리카TV ‘당구 미디어프로’ 등 당구계 다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다.

 

[23 영광 전국3쿠션대회 입상자]

우승=최봄이

준우승=김도경

공동3위=김하은 박세정

 

[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최봄이 사진=최봄이 SN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