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세’ 한지은 ‘19세’ 권발해, ‘휴온스 LPBA 챔피언십’ 1차예선 통과

  • 18일 1일차 PPQ라운드 종료
  • 한지은, ‘18세’ 김사랑에 25:6 승리…고은경과 PQ
  • 스롱∙김가영∙김민아 등 상위 32명은 64강부터 

 

여자 프로당구(LPBA)  ‘특급 신예’ 한지은(에스와이, 22)과 권발해(19)가 LPBA투어 PPQ라운드(1차예선)을 가볍게 통과했다.

18일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로당구 PBA-LPBA 2023-2024시즌 5차 투어인 ‘휴온스 LPBA 챔피언십’ PPQ라운드가 모두 종료됐다. 그 결과, 한지은 권발해를 비롯해 서한솔(블루원리조트) 최혜미(웰컴저축은행) 등이 PQ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여자 아마추어 1위’ 출신 한지은은 25점제(50분 시간제한)로 치러진 1차 예선서 ‘18세’ 김사랑을 23이닝만에 25:6으로 꺾고 가볍게 통과했다. 선공을 잡은 한지은은 7이닝까지 7:5 근소한 리드를 유지하다 김사랑이 연속 공타로 돌아선 틈을 타 차곡차곡 점수를 쌓았다. 13:5로 앞선 18이닝서는 하이런 5점을 쓸어담으며 18:5 승기를 잡았고, 23이닝만에 25점을 채워 25:6으로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한지은은 19일 오전11시 PQ라운드서 고은경을 상대로 64강 진출에 도전한다.

지난 7월 ‘하나카드 LPBA 챔피언십’서 ‘캄보디아 특급’ 스롱 피아비(블루원리조트)를 32강서 물리치며 혜성처럼 등장한 권발해는 한지희를 상대로 29이닝 동안 19:8로 승리를 거두고 2차예선에 올랐다. 권발해는 경기 초반부터 꾸준히 경기 주도권을 쥐고 50분간 19점을 내 한지희를 꺾었다.

PBA 팀리그서 활약중인 서한솔와 최혜미도 첫 판을 통과했다. 서한솔은 이윤애를 상대로 19:12(26이닝), 최혜미는 전창희를 25:15(29이닝)으로 물리쳤다. ‘슈퍼루키’ 장가연(휴온스)는 부전승으로 PQ라운드에 올랐다. 유미형을 25:7로 꺾고 애버리지 1.389를 기록한 최지민은 PPQ라운드 전체 1위로 PQ라운드에 올랐다.

대회 이틀차인 19일에는 LPBA PQ라운드와 64강전이 진행된다. 오전 11시부터 LPBA PQ라운드(2차예선)을 치른 후 오후 4시부터 64강전이 치러진다. 64강전에는 스롱 피아비, 김가영(하나카드)를 비롯해 김민아(NH농협카드) 임정숙(크라운해태) 등 최근 10개투어 상위 32명이 대회를 시작한다.

‘휴온스 LPBA 챔피언십’ 일정은 19일 PQ-64강 일정을 마친 뒤 20일 하루 휴식일을 가진다. 이어 21일 오후1시30분 개막식을 시작으로 본격 대회에 돌입한다. 같은 날 32~16강전 이후 22일에는 8강전, 23일 준결승 및 저녁 7시 결승전으로 대회를 마무리한다. 24일부터는 남자부 PBA 투어가 이어진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