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결승도전’ 김상아vs’2승 조준’ 백민주 ‘4강 매치업’ [휴온스 LPBA]

  • 시즌 5차 LPBA ‘휴온스배’ 준결승 대진확정
  • ‘첫 결승’vs ‘통산 2승’ 김상아-백민주  4강서 대결
  • ‘8강 3:0 완승’ 김가영-임정숙도 4강 격돌
  • 김-임 준결승, ‘통산 6승’ 길목으로 기대 
  • 대망의 결승전, 23일 저녁 7시 예정

 

‘첫 4강진출’ 여세를 몰아 ‘결승행’까지 도전하는 김상아와 ‘통산 2승’을 노리는 백민주가 맞붙는다. 또 LPBA ‘개인통산 최다승'(6회, 현 스롱피아비 보유)을 위해 힘찬 여정중인 김가영(하나카드)과 임정숙(크라운해태)이 준결승에서 격돌한다.

김상아와 백민주(크라운해태)는 22일 경기도 고양 PBA전용경기장서 열린 23/24시즌 5차전 ‘휴온스 LPBA챔피언십’ 8강서 각각 우승권 전력으로 평가받는 강지은(SK렌터카)과 용현지(하이원)를 돌려세우고 4강에 합류했다.

개인통산 2번째 8강전을 맞은 김상아는 ‘강호’ 강지은을 맞아 풀세트 접전 끝 세트스코어 3:2로 승리, ‘첫 4강진출’을 이뤄내며 내친김에 ‘첫 결승행’까지 노리고 있다.

시즌 3차 ‘하나카드 챔피언십’ 1위 백민주는 8강서 용현지를 세트스코어 3:0으로 제압, 개인통산 2회 우승을 위한 시동을 가열하게 걸었다.

개인통산 ‘6승’을 위해 달려가고 있는 김가영(왼쪽)과 임정숙이 23/24시즌 5차 LPBA ‘휴온스 챔피언십’ 4강서 맞붙게 됐다.

또 다른 4강에선 ‘당구여제’와 ‘원조 퀸’ 간의 매치업이 완성됐다.

김가영과 임정숙은 ‘휴온스 LPBA챔피언십’ 8강서 모두 세트스코어 3:0 완승을 거두며 준결승에 올랐다.

‘LPBA 퀸’ 출신 두 선수는 이번 대회 8강에서 ‘1점대 이상 애버리지’를 쳐내며 명성을 재확인시켰다. 8강 전체 애버리지 1위는 임정숙(1.500) 2위 김가영(1.138) 순이다.

8강 마지막 경기에서 김가영은 1~2세트를 각각 11:6, 11:5로 따냈지만, 간혹 쉬운 배치의 샷이 미세하게 빗겨나가는 등의 모습을 보이기도. 그러나 3세트에서 김가영은 특유의 몰아치기로 하이런 7점(4이닝)을 터뜨리며, ‘당구여제’ 명성에 어울리는 막강한 공격력으로 경기를 11:5로 끝냈다.

이에 앞서 임정숙 또한 8강 첫 경기에서 하윤정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3:0 승리하며 준결승행을 확정지었다.

이로써 나란히 ‘통산 6회’ 우승에 도전하는 김가영과 임정숙이 결승으로 향하는 길목에서 만나게 됐다. 둘은 지난 시즌 같은 대회인 ‘휴온스 챔피언십’ 결승서 맞붙은 바 있다. 당시 김가영이 임정숙에 세트스코어 4:1 승리를 거두고 우승 트로피를 들었다. 둘의 통산 전적은 4승1패로 김가영이 우위에 있다.

김가영-임정숙 대결에 앞선 22일 낮 12시, 백민주-김상아 매치업의 4강전 제1경기가 예고돼 있다. 이어 23일 저녁 7시부터 우승 상금 3000만원을 놓고 겨루는 대망의 대회 결승전이 시작된다. LPBA 대회를 마무리한 다음날인 24일부터는 남자부 128강으로 돌입한다.

[고양=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시즌 5차 ‘휴온스 LPBA챔피언십’ 4강대진

백민주vs김상아

김가영vs임정숙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