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9개월전엔 ‘눈물’, 오늘은 ‘환호’… 김상아, ‘엄마의 힘’으로 드디어 ‘LPBA 퀸’ 되다!

 

 

‘엄마 선수’ 김상아가 드디어 첫 ‘LPBA 여광’의 왕관을 썼다.

김상아 개인적으론 데뷔 5년만의 영광이며, LPBA는 15번째 ‘퀸’ 탄생이다.

김상아는 8일 새벽 종료된 2024/25시즌 프로당구 2차전 ‘하나카드 LPBA챔피언십’ 결승서 김다희를 세트스코어 4:1(11:8, 11:6, 5:11, 11:2, 11:7)로 꺾고 프로데뷔 후 첫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우승자 김상아는 올시즌부터 증액된 LPBA상금 4000만원을 품었다.

 

‘엄마 선수’ 김상아가 8일 새벽 종료된 2024/25시즌 프로당구 2차전 ‘하나카드 LPBA챔피언십’ 결승서 김다희를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9개월 전 김가영에게 당한 결승전 패배를 멋지게 설욕하는 한편, 자신의 두 아들에게 드디어 ‘LPBA 왕관’을 쓴 엄마의 모습을 보여주게 된 김상아다. 시상식서 손가락 ‘하나’를 들고 기념촬영 중인 김상아(가운데)와 장상진 프로당구협회 부총재(좌), 이완근 하나카드 그룹장. (사진=PBA)

 

이번 우승으로 약 9개월전 2023/24시즌 5차전 결승전 패배(김가영에 1:4 패)의 아픔을 설욕한 김상아다. 또한, 두 아들에게 직전 시즌 보여주지 못한 ‘챔피언 엄마’의 모습도 보여줄 수 있게 됐다.

우승 후 시상식서 김상아는 “우승자란 타이틀에 걸맞는 선수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많은 응원을 바랐다.

또한 “이번 대회 경기력이 좋지 않았는데 운이 많이 따라줬다. 우승하기엔 아직 실력이 부족한 걸 잘 알고 있다”는 겸손한 소감을 들려줬다. 자신의 이번 대회 토탈 애버리지(0.767)를 염두에 두고 한 멘트인 듯했다.

 

시즌 2차전 우승직후 자신의 사인을 한 ‘하나카드’ 모양의 보드와 우승컵을 들어 보이고 있는 김상아. (사진=PBA)

 

이처럼 자신을 한껏 낮춘 김상아지만, 그가 우승까지 뚫고 온 길은 절대 쉽지 않았다.

김상아는 이번투어 첫 판(64강)서 이신영(휴온스)을 꺾으며 예사롭지 않은 대회 출발을 알렸다. 이어 32강서 ‘신예’ 우휘인, 16강서 ‘컴백한’ 차유람(휴온스), 8강서 ‘퀸 출신’ 최혜미(웰컴)를 연달아 잡아냈다.

여세를 몰아 김상아는 준결승서 이번대회 돌풍선수 중 하나인 정수빈(NH농협)을 꺾은 뒤 결승에 올라 이번대회 ‘최대 돌풍선수’ 김다희마저 제압하며 우승컵에 입을 맞췄다.

 

시상식서 잠시 눈시울을 붉힌 김다희. 이런 그를 향해 현장에서는 박수와 한호가 쏟아졌다. 의외의 인물이 대거 맹위를 떨친 이번 투어에서 단연 돋보이는 활약을 펼치며 결승까지 오른 김다희에게 대한 찬사인 셈이었다. (사진=PBA)

 

이날 시상식서 준우승자인 김다희는 눈시울을 붉혔다. 이런 그를 향해 현장에서는 큰 환호와 박수가 쏟아졌다.  신예와 뉴페이스들의 약진이 두드러진 이번투어 내에서도 가장 큰 ‘돌풍’의 주인공인 김다희에 대한 찬사인 셈이었다.

 

이완섭 하나카드 그룹장과 함께 시상식에 참가중인 김다희. 이 때도 그의 눈가는 눈물로 촉촉했다. (사진=PBA)

 

김다희의 이번 투어 기세는 대단했다. 사카이(32강) 강지은(8강) 김민영(4강) 등 다수의 LPBA 강자들을 돌려세우며 파죽지세로 결승에 오른 것. 특히, 첫 진출로 부담감이 컸을 4강에선 애버리지 1.269를 치며 오히려 기세를 더 올렸다.

김다희는 직장인 신분으로 동호인 활동을 하다 지난 2022년 트라이아웃을 거쳐 LPBA 선수가 됐다. 그후 데뷔 첫 시즌 16강, 지난 시즌 8강 등으로 오름세를 보이더니 이번 투어에서는 결승에 올라 차기 투어에 대한 기대감을 드높였다.

한편, 이번 시즌 2차전 ‘하나카드 LPBA챔피언십’서 한 경기 최대 애버리지를 기록한 선수에게 주는 ‘웰컴톱랭킹’ 상은 차유람이 차지했다. PPQ서 김성하를 상대로 11이닝만에 25점을 쳐 애버리지 2.273을 기록했다.

 

차유람이 2024/25시즌 프로당구 2차전 ‘하나카드 LPBA챔피언십’서 ‘웰컴톱랭킹’ 상의 주인공이 됐다. PPQ서 애버리지 2.273을 쳐낸 차유람이다. (사진=PBA)

 

역대 15번째 LPBA 챔피언이 탄생한 가운데, 8일 낮 12시 30분 다비드 마르티네스(스페인·크라운해태)와 모리 유스케(일본·에스와이)가 PBA 4강 1경기, 오후 3시 30분 강동궁(SK렌터카)과 하비에르 팔라손(스페인·휴온스)는 PBA 4강 2경기에서 맞붙는다. 준결승 승자는 밤 9시 7전4선승제 결승서 우승상금 1억을 다툰다.

 

[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One Respons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