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PBA 2연속 우승’ 나서는 강동궁, 팔라손과 결승 길목서 맞대결 [PBA 2차전]

  • [하나카드 챔피언십] PBA 8강전
  • 강동궁, ‘하이런 13점’ 원호수에 3:1 승
  • 팔라손과 8일 15:30 결승행 대결
  • 모리-마르티네스 각각 김종원-몬테스 꺾고 4강
  • 밤9시30분 ‘우승상금 1억원’ 7전4선 결승전

 

 

‘‘헐크’ 강동궁(SK렌터카)이 개막전에 이어 2연속 우승을 거머쥘 수 있을까.

7일 저녁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카드 PBA-LPBA 챔피언십’ PBA 8강전서 강동궁은 원호수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3:1 승리를 거두고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다른 8강서는 ‘스페인 강호’ 하비에르 팔라손(스페인∙휴온스)과 다비드 마르티네스(크라운해태), 모리 유스케(일본∙에스와이)가 나란히 승리를 거두었다.

강동궁은 이날 원호수에 승리를 거두며 개막전부터 12연승을 달성했다. 첫 세트를 9이닝만에 15:9(9이닝)로 가볍게 승리한 강동궁은 2세트 4이닝째 터진 하이런 13점을 앞세워 7이닝만에 15:7로 따내 승기를 잡았다. 원호수가 3세트를 7:15(8이닝)로 한 세트 만회했으나 4세트서 또 한번 장타(12점)를 앞세운 강동궁이 단 4이닝만에 15:7로 승리하며 경기를 마쳤다.

최근 10개투어 기준 ‘PBA 랭킹 1위’ 팔라손은 ‘슈퍼 루키’ 김영원(16)을 풀세트 접전 끝에 제압했다. 한 세트씩 주고받은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으나 팔라손의 집중력이 돋보였다. 팔라손은 5세트 선공을 놓친 김영원의 실수를 틈타 하이런 7점에 이어 2이닝째 남은 4득점을 채워 11:0 승리를 거두었다.

강동궁과 팔라손은 8일 오후 3시30분부터 4강전을 치른다. 두 선수는 21-22시즌 4차(크라운해태 챔피언십) 8강서 만난 바 있다. 당시 강동궁이 세트스코어 3:1(15:8, 15:14, 2:15, 15:9)로 승리했다.

 

7일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카드 PBA-LPBA 챔피언십’ PBA 8강전서 모리 유스케와 다비드 마르티네스가 각각 승리 4강에 올라 결승진출을 놓고 맞붙는다. (사진=PBA)

 

다른 8강전에선 ‘일본 3쿠션 젊은피’ 모리가 김종원에 3:2, 마르티네스가 안토니오 몬테스(스페인∙NH농협카드)를 3:1로 꺾고 4강에 올랐다. 8일 낮 12시30분부터 4강서 맞붙는 모리와 마르티네스는 지난 시즌 4차전(에스와이 챔피언십) 결승전과 5차전(휴온스 챔피언십) 16강서 맞붙은 바 있다. 두 경기 모두 마르티네스가 따냈다.

8일 4강전서 승리를 거두는 선수는 밤 9시 열리는 결승전에 진출한다. 우승상금 1억원이 걸린 결승전은 7전4선승제로 진행된다.

 

[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