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응우옌-신정주가 끊은 ‘1세트 전패’ 사슬… 하나카드 6차전 승, ‘팀리그 파이널’ 결국 7차전으로

 

 

세트오더 변화로 지긋지긋했던 파이널 ‘1세트 전패’의 사슬을 끊은 하나카드 하나페이가 6차전서 승리했다. 이로써 올시즌 ‘팀리그 챔피언’은 27일 파이널 최종전(7차전)서 가려진다.

5차전에 이어 26일 밤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PBA전용구장서 열린 23/24시즌 ‘웰컴저축은행 PBA팀리그 포스트시즌’ 파이널 6차전서 하나카드가 SK렌터카 다이렉트를 세트스코어 4:1로 꺾었다.

‘2승3패’로 수세에 몰렸던 하나카드는 6차전 1세트 오더를 기존 ‘Q.응우엔-김병호’에서 ‘Q응우옌-신정주’ 조합으로 변화를 줘 성공했다. 5이닝만에 11:4로 승리, 파이널 6게임만에 첫 ‘1세트 승’을 맛본 것.

하나카드의 기세는 2세트서도 김가영-사카이 아야코 조의 9:3 승으로 이어진다.

3세트는 ‘SK 에이스’ 에디 레펀스가 Q.응우옌을 15:6으로 제압하며 반격했지만, SK렌터카의 6차전 추격은 거기까지였다.

하나카드는 무라트나지 초클루-사카이 조합으로 4세트를 4이닝만에 9:6으로 따냈고, 5세트 역시 초클루가 나서 강동궁에 11:2로 완승하며 6차전 승리를 확정지었다.

 

5차전에 이어 26일 밤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PBA전용구장서 열린 23/24시즌 ‘웰컴저축은행 PBA팀리그 포스트시즌’ 파이널 6차전서 하나카드 하나페이가 SK렌터카 다이렉트를 세트스코어 4:1로 꺾었다. 승리 직후 하나카드 팀원들이 얼싸 안고 기뻐하고 있다.

 

이제 파이널 총전적은 양팀이 3승3패로 동률이 됐다. 올시즌 팀리그 최종승자는 27일 밤 8시30분 7차전서 결정된다.

 

[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