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블30대·각종 프로그램·영상센터 등… ‘명지대 위탁기관’ 국제당구아카데미 “강의 스타트”

 

 

“당구로 학생들에겐 대입기회 등을, 시니어에겐 여가와 건강”을 목표로 사)국제당구아카데미(대표 김강현)가 지난 8일 첫 강의를 시작했다.

경기도 일산서구 대화역 6번출구 가깝게 자리한 아카데미는 991.7㎡(약 300평) 규모에 프로당구(PBA) 공식테이블 등 국제대식대대 30대가 비치됐다.

당초 ‘테이블 15대’ 계획에서 “수강생들에게 강연장 및 연습장을 동시 제공하고자” 현 규모(30대)로 확대됐으며, 이는 강의는 물론 크고작은 대회를 치르기에도 부족함 없는 규모라는 게 김강현 대표의 설명이다.

실제로 아카데미는 지난해 12일 30일(가오픈 당시), PBA 드림투어 시즌 5차전을 치러낸 바 있다. 취재 당시에는 올시즌 팀리그 최종전을 앞둔 PBA-LPBA 선수들이 연습에 한창이었다.

이처럼 전국에서도 손에 꼽힐만한 ‘초대형’ 아카데미는 과연 어떤 행보를 위해 탄생한 것일까.

 

지난 8일 개강한 경기도 일산서구 국제당구아카데미 입구. ‘명지대학교 위탁기관’을 인증하듯, 입구 오른쪽에 ‘명지대학교’ 로고와 학교명이 적혀 있다.

 

“당구 선수경험, 협회 운영 노하우 접목된 곳이죠.” 지난 8일 강의를 시작한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국제당구아카데미’. 전 고양당구연맹 선수, 현역 PBA 3부(챌린지투어) 선수인 김강현 대표는 “아카데미는 7년간의 장기기획 끝에 세상에 나왔다”고 설명했다.

 

학생에겐 대입(大入), 시니어는 여가·건강을

청소년 인성교육·진로상담 등 프로그램 다채

국제당구아카데미의 주 ‘수강생’은 청소년과 시니어다.

청소년에겐 △인성교육을 중심으로 △상담교육 프로그램 등을 거쳐 △‘명지대 위탁교육기관’으로서 진로설정 기회를 주고, 초고령화 시대를 맞아 ‘시니어에게’도 당구를 통해 스스로 여가를 즐기며 행복을 추구할 기회까지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주목되는 점은 청소년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및 시설이다.

‘인성교육’은 초빙된 전문강사로부터 진행된다. ‘진로·가족·개인상담’ 등은 주로 아카데미 인근 상담센터을 통해 이뤄질 예정이다. ‘멘탈훈련’도 주목된다. 압박감 극복법 등을 스포츠심리지도자 전공 전문강사가 알려준다.

수강생들을 지도할 ‘감독’(아카데미 강사)은 총 7명에 달한다.

선임감독 박정민부터, 박춘우 김진호(이상 PBA 1부), 정영균(PBA 2부) 안지훈(당구연맹랭킹 7위), 박지현 정은영(이상 LPBA) 선수가 감독이다.

이에 더해, 명예감독으로 초빙된 전진호 명지대 스포츠당구 지도교수는 학부모 상담(진로상담)을 중점적으로 맡게 된다.

 

국제당구아카데미 내부 전경.

 

테이블 30대 국제당구아카데미에는 PBA 공식인증 테이블 ‘PBA TOUR PRO 5.0’이 대량 설치됐다.

 

당구 수강생선수로 성장 선순환목표

월 수강료 60만원, 선착순 반액할인중

테이블 3대는 들어갈만한 아카데미의 한 공간에는 ‘영상센터'(센터장=박찬영 이사)가 자리했다. 아카데미만의 독특한 강의가 제작돼 자체 유튜브 채널로 송출될 예정이다.

강의 교재의 독특함도 눈길을 끈다. 우선 적힌 글자수가 비교적 적은 편이다. 대신, 수강생이 교재 내 QR코드로 200개 이상의 타격법 영상을 보며 강의에 참여하도록 했다. 이를 위해 테이블에는 공간 구분용 선들이 촘촘하게 그려져 있다.

 

공간구분용 선들이 촘촘하게 그려진 국제당구아카데미 영상센터 내 테이블.

 

이 토대 위에서 학생들이 △당구의 흥미를 붙이고 △당구로 부모와 소통하며 △나아가 전문선수로 육성돼 당구연맹 및 PBA에 공급되는 선순환 구조를 꿈꾼다는 김강현 대표다.

이처럼 촘촘하게 짜인 프로그램과 시설의 아카데미의 수강료는 월 60만원. 현재 오픈기념으로 선착순 100명에겐 ‘절반할인’(30만원) 중이라고 한다(현재 30명 유치). 또 회원에 한해, 일 1만5000원으로 공강 때 테이블을 맘껏 이용토록 하고 있다.

 

국제당구아카데미 입구쪽 벽면에 걸린 감독(아카데미 강사)들의 사진 및 경력.

 

국제당구아카데미 영상센터 전경.

 

현역 PBA리거김강현 대표 경험·노하우

담긴 아카데미, 한국정보교육문화협회 부설기관

아카데미 인증 심판·지도자도 육성계획도

한편, 이를 추진·실행한 김 대표는 현역 PBA 챌린지투어(3부) 선수다.

“당구로 우울증·불면증을 극복했다”는 김 대표의 선수경험(고양당구연맹 및 PBA)과, 지난 2010년부터 이끌어온 한국정보교육문화협회(비영리 사단법인) 운영 노하우가 접목돼 국제당구아카데미가 탄생됐다.

아카데미는 한국정보교육문화협회 부설기관으로 운영된다. 이 모델을 추후 전국적으로 하나 둘 늘려가면서, 아카데미 인증 심판·지도자도 육성할 방침이다.

“이러한 틀을 짜는 데 무려 7년 소요됐다”는 김강현 대표다. 그를 포함 15명의 직원들이 아카데미의 성황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국제당구아카데미 내부 전경.

 

국제당구아카데미 휴게실.

 

이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이어질 김강현 대표의 [인터뷰]로 만나본다.

[고양 일산서구=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