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투어] ‘개막전 챔프’ 원호수의 ‘랭킹1위’ 굳히기?, ‘두대 회 연속 결승行’ 김영원의 첫 우승?… 5차전 우승다툼

 

 

드림투어 ‘시즌 개막전 챔프’ 원호수가 시즌랭킹 1위를 굳힐까, 큐 파손 위기를 극복하고 두 대회 연속으로 결승에 오른 ‘16세’ 김영원이 성인무대 첫 우승을 차지할까.

28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PBA전용구장서 23/24시즌 5차 ‘프롬 PBA 드림투어’ 준결승전이 종료되면서 ‘시즌랭킹 1위’ 원호수와, ‘5위’ 김영원 간의 매치업이 성사됐다.

차기시즌 1부에 바짝 다가선 랭킹표 최상단 쪽 두 선수가 맞붙는 결승전 후, 드림투어 시즌랭킹표 최상위권은 또 한 번 출렁일 전망이다.

 

원호수, 서성원에 3:0 완승

시즌 2번째 우승사냥

원호수는 이날 준결승서 서성원을 세트스코어 3:0으로 제압하며 현 시즌랭킹 1위의 위용을 제대로 뽐냈다.

준결승 1세트를 9이닝만에 15:8로 따낸 원호수는, 2세트에서 2점차(15:13)로 쉽지 않은 승리를 거뒀지만, 마지막 3세트를 7이닝만에 15:7로 쟁취하며 결승행에 선착했다. 애버리지 1.731을 기록한 원호수는 뱅크샷 7방을 성공시켰다.

이로써 개막전 후 드림투어 결승에 재차 오르게 된 원호수는 여세를 몰아 시즌 2번째 우승컵 사냥에 나선다.

 

김영원, ‘큐 파손해프닝 불구

두 대회 연속 드림투어 결승진출

한편, 같은 시각 펼쳐진 준결승전은 김영원이 승리했다.

준결승전 도중 큐가 파손돼 부친(김창수씨)의 큐를 공수받는 등 우여곡절을 겪은 김영원은 그럼에도 이정익을 세트스코어 3:1(15:12, 15:11, 7:15, 15:6)로 꺾었다.

특히 김영원은 2세트에서 하이런10점(2이닝)을 터뜨리며 단 5이닝만에 세트를 따내는 저력을 보였다.

원호수-김영원 대결이 예고된 23/24시즌 5차 ‘프롬 PBA 드림투어’ 대망의 결승전은 잠시 후(오후 3시30분 전후) 시작될 예정이다.

 

[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