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는 원점” SK렌터카, 파이널 첫 ‘4:0승’으로 하나카드와 ‘2승2패’ 동률… 26일 5~6차전

 

 

SK렌터카 다이렉트가 파이널 첫 퍼펙트 승(4:0)으로 하나카드 하나페이와의 상대전적을 동률(2승2패)로 만들었다.

3차전을 풀세트 끝에 내준 SK렌터카는 25일 밤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PBA전용구장서 이어진 23/24시즌 ‘웰컴저축은행 PBA팀리그 포스트시즌’ 파이널 4차전서 하나카드에 세트스코어 4:0 완승, 앞선 패배를 완벽하게 설욕했다.

SK렌터카는 큰 고비 없이 1~2세트를 연달아 따냈다. ‘영혼의 콤비’ 강동궁-에디 레펀스 조가 1세트를 11;4로, 히다 오리에-강지은 조가 2세트를 9:4로 마무리하며 승리를 가져갔다.

고비는 3세트였다. ‘SK 에이스’ 레펀스가 5이닝까지 ‘하나카드 에이스’ 무라트나지 초클루에 1:8로 크게 뒤지며 패배가 아른거린 것.

하지만 심기일전한 레펀스가 9이닝서 8:9로 바짝 추격 후, 1점차(12:13)으로 재차 따라붙은 12이닝서 3점을 마저 채우며 15:13 역전승을 이뤄냈다.

‘세트스코어 3:0’으로 기세를 탄 SK렌터카의 4세트는 조건휘-히다 조가 나서 9:3으로 승, 4차전 승부의 마침표를 ‘승리’로 찍었다.

레펀스와 히다는 ‘2승’씩 보태며 4차전 승리의 수훈갑이 됐다.

2승2패로 균형을 맞춘 23/24시즌 ‘웰컴저축은행 PBA팀리그 포스트시즌’ 파이널 5~6차전은 각각 26일 오후4시, 9시30분 치러진다.

 

[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