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쉽다” 권호준, 세계9위 유슈치신에 패하며 ‘푸에르토리코 오픈’ 준결승 진출 실패

 

  • 8강서 세계9위 유슈치신에 0:2 패
  • 유슈치신, 대회 우승…상금 12만5천불 주인공
  • 한국, 11일 오전 10시 팀선수권 3경기 뉴질랜드전 돌입

 

 

“아쉽네요”

연일 푸에르토리코 발 낭보를 전해주던 권호준(인천시체육회)이 아쉽게 8강서 개인전 일정을 마감했다.

권호준은 11일 새벽(한국시간) 푸에르토리코 산후안 컨벤션센터에서 펼쳐진 ‘2023 메달라 라이트 푸에르토리코 8볼 오픈’ 8강서 세계랭킹 9위 강자 콘라드 유슈치신(폴란드)에게 세트스코어 0:2로 패했다.

8강 전까지 기세 좋던 권호준은 개인 국제무대 최고기록(2017 구리 포켓볼 선수권 4강) 경신을 노렸지만 패하며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2023 메달라 라이트 푸에르토리코 8볼 오픈’ 8강서 권호준을 꺾은 권호준을 꺾은 콘라드 유슈치신(사진)은 결승까지 올라 필리핀의 롤란드 가르시아를 2:0으로 제압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권호준을 꺾은 유슈치신은 결승까지 올라 필리핀의 롤란드 가르시아를 2:0으로 제압하며 우승, 상금 12만5000불(한화 약 1억6000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한편, 경기직후 “아쉽네요“라며 씁쓸함을 삼킨 권호준은 11일 낮 10시 시작 예정된 ‘2023 프레데터 WPA 세계팀선수권’에 서서아 하민욱과 함께 한국팀을 이뤄 D조 마지막 뉴질랜드 전을 치른다.

현재 1승1패 한국팀은 뉴질랜드 전 결과로 8강진출 여부가 결정된다.

[이상연 기자/큐포츠뉴스 취재부장]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