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세트 ‘베트남 매치 승’ 하나카드, 3차전서 극적인 ‘역전승’… ‘2승1패’ 우위에도 “수명 단축될 듯” 소감 [팀리그 파이널]

 

 

마지막 7세트, Q.응우옌과 응오딘나이 간의 ‘베트남 매치’서 웃은 하나카드 하나페이가 팀리그 파이널 3차전서 승리, 상대전적(2승1패) 우위에 섰다.

“수명 단축되는 듯해요. 그래도 이기니 행복합니다.” 하나카드 김가영의 승리 소감이었고, 팀원들 또한 이에 동조하듯 미세하게 고개를 끄덕였다.

하나카드는 25일 저녁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PBA전용구장서 펼쳐진 23/24시즌 ‘웰컴저축은행 PBA팀리그 포스트시즌’ 파이널 3차전서 풀세트 접전 끝에 SK렌터카 다이렉트에 세트스코어 4:3 역전승 했다.

이날 경기의 초반 기세는 SK렌터카가 어렵지 않게 잡았다. 강동궁-에디 레펀스 조가 1세트, 히다 오리에-강지은 조가 2세트를 각각 11;6, 9:6으로 따낸 것.

그러나 하나카드에는 ‘에이스’ 무라트나지 초클루가 있었다. 사실상 ‘에이스 매치’였던 3세트서 초클루는 레펀스를 15:10으로 꺾은 뒤, 사카이 아야코와 합 맞춘 4세트마저 9:6으로 가져간다.

‘초클루의 2승’으로 일격을 맞은 SK렌터카는 리더 강동궁이 5세트 주자로 내세워 4이닝만에 11:5로 승리, 재차 세트스코어 우위(3:2)에 선다.

다시 찾아온 하나카드의 패배 위기. 이번엔 ‘여제’ 김가영이 6세트에 나서 9:1로 완승, 승부를 마지막 7세트까지 끌고 가는 데 성공한다.

 

하나카드 하나페이가 25일 저녁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PBA전용구장서 펼쳐진 23/24시즌 ‘웰컴저축은행 PBA팀리그 포스트시즌’ 파이널 3차전서 풀세트 접전 끝에 SK렌터카 다이렉트에 세트스코어 4:3 역전승을 거뒀다. ‘베트남 매치’로 치러진 마지막 7세트서 Q.응우옌(왼쪽)은 응오딘나이를 꺾고 팀에 3차전 승리를 안겨 줬다.

 

이날 3차전 마지막(7세트)엔 ‘베트남 매치’가 성사됐다. 하나카드는 Q응우옌, SK렌터카는 ‘포스트시즌 첫 출전’ 응오딘나이를 각각 출격시켰고, 8이닝간의 치열한 경기 끝에 Q응우옌이 11:6으로 웃었다.

이로써 하나카드는 팀리그 파이널 전적 ‘2승1패’로 기분좋게 ‘웰컴저축은행 PBA팀리그 포스트시즌’ 파이널 4차전(25일 밤 9시30분)를 맞이한다.

 

[이상연 기자/큐스포츠뉴스 취재부장]

기사제보=sunbisa4@naver.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Language